image
'엘시티' 배의원비서관 체포
 이장호 전 회장 18일 소환

부산지검 특수부(부장 임관혁)는 엘시티(LCT) 이영복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의혹를 받고 있는 새누리당 배덕광 의원(69·해운대을)의 비서 이모(49)씨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검토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검찰은 앞서 배 의원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지난 15일 비서 이모(49)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해 현재 이틀째 조사 중이다. 검찰은 배 의원에 대해서는 현역 의원의 회기중 불체포특권 때문에 회기가 끝나는 오는 20일께 정치자금법 위반혐의 등으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18일 오전 9시30분께 이장호 전 ㈜BS금융지주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 4일 이 전 행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에서 압수수색한 서류 분석이 끝난 데 따른 후속조치다. 부산은행은 2015년 1월 엘시티 시행사에 3800억원을 브리지론으로 빌려줬고, 엘시티 시행사는 이 돈으로 군인공제회 대여금을 상환한 뒤 포스코건설 시공사 선정과 부산은행을 포함한 16개 금융기관의 1조7800억원 규모 PF 대출 약정에 성공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이장호 전 부산은행 회장이 청안건설 이영복 회장의 부탁을 받고 대출이 이뤄지도록 청탁 내지 알선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009년 부산시 도시계획위원회 20명의 위원 들이 일반 미관지구로 바꾸고, 고도제한을 풀어준 것에 대해 도시계획 위원들의 유착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jgsm@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뉴시스 초대석

"올해는 '부모교육의 원년'...
 저출산 극복에도 한몫 할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