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국감]'국민성금 유흥주점서 뿌린 공동모금회 간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0-10-04 15:09:01  |  수정 2017-01-11 12:34:1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고위 간부가 사용처를 허위로 꾸며 운영비 3000여만원을 유흥주점 등에서 흥청망청 쓴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공동모금회가 이애주 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공동모금회 경기지회 전 사무처장 A씨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허위서류를 꾸미는 수법으로 유흥주점과 술집, 식당 등에서 법인카드로 3300만원을 쓴 것으로 밝혀졌다.

 이 의원에 따르면 A씨는 각종 모금 사업과 관련한 회의비로 사용한다는 명목으로 서류를 허위작성해놓은 뒤 실제로는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에서 6차례에 걸쳐 189만5000원을 결제하는 등 3324만원 이상을 개인적으로 썼다.

 A씨는 업무상 횡령과 배임 혐의가 있는데도 공동모금회는 지난달 16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의 횡령액을 환수조치했을 뿐 형사고발이나 외부조사를 의뢰하지 않는 등 은폐의혹이 있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A씨는 최근에야 사무처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공동모금회는 또 2006년부터 올해까지 모두 9000만 원 규모의 인테리어공사를 구매 실무책임자인 총무회계팀장의 사촌동생이 운영하는 업체와 계약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월 이후 결제내역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고 경기지회 이외에 다른 지회도 그린카드를 사용하지 않아 모금회 조직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내 유일의 법정 공동모금기관인 공동모금회는 전체 수입의 90% 이상이 국민, 기업 등의 모금으로, 나머지는 복권 수입과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수입 등으로 채워진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