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태원살인 용의자 패터슨 범행 시인했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10-13 07:45:47  |  수정 2016-12-27 22:52:53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이태원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아서 패터슨(32)이 범행 현장에 함께 있었던 에드워드 리(32)에게 이미 범행을 시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MBC 보도에 따르면 패터슨은 2007년 8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식당에서 리와 그 친구인 최모씨를 만났다.

 패터슨은 이 자리에서 "패터슨이 자기가 사람을 죽였다. 내가 조중필을 죽였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갱스터다. 내가 과시하려고 그를 죽였다"며 흉기를 들고 당시 살인 모습을 흉내기도 했다.

 또 패터슨은 처벌을 두려워하기는커녕 오히려 한국정부를 조롱했다.

 패터슨은 "멍청한 그들은 아무것도 할 수 없어. 한국 웃기지 말라고 그래. 상관없어. 바보들이야"라고 말했다고 최씨는 전했다.

 최씨는 또 리와 함께 패터슨이 범인이라는 증거를 미국 검찰에 제출하고 법정에서 증언하겠다고 약속했다고 MBC는 보도했다.

 패터슨은 최근 미국 법원에 구속돼 범죄인 인도재판을 받고 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