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대양주

"中, 이달 내 '아세안 + 6' RCEP 협상 착수할 것"…박태호 통상교섭본부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11-06 14:57:31  |  수정 2016-12-28 01:30:47
【제네바=로이터/뉴시스】유세진 기자 = 중국을 배제한 미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벙(TPP)이 진전을 보임에 따라 중국 역시 이 달 후반 전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약 28%를 차지하는 아시아 자유무역지대를 창설하기 위한 협상에 착수할 것이라고 박태호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이 5일(현지시간) 말했다.

 중국이 추진하려 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은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 인도, 호주, 뉴질랜드 등 16개국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이며 이달 말 프놈펜에서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담에서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RCEP는 2015년 말까지 역내 무역장벽을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RCEP는 10년 간에 걸친 이른바 도하 무역라운드가 결실을 거두지 못함에 따라 점점 늘어나고 있는 지역적·부분적 무역 협상에 또 하나를 추가하게 되는 셈이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주도하고 있는 TPP는 일반적인 무역 장벽을 해소해 미국이 새로운 곳에서 무역 기회를 만들기 위한 것으로 미국과 다른 10개국 간 무역을 보다 효율적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2주 전 공화당 대선 후보인 미트 롬니와의 대선 후보 TV 토론에서 "중국이 기본적인 국제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낄 수 있도록 중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 관계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었다.

 박태호 본부장은 RCEP는 처음 한국과 중국, 일본의 3국 간 무역 협상을 시작하는 것에서 출발했지만 한·중·일 3국만의 무역 협상을 우려한 아세안 국가들의 우려로 협상 범위가 확대됐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제네바 무역경제통합센터가 주최한 강연에서 중국은 TPP에 맞서기 위해 동아시아의 경제 통합을 구상했으며 당초 아세안 10개국에 한·중·일이 참여하는 아세안 + 3을 희망했지만 일본은 여기에 인도와 호주, 뉴질랜드를 추가한 아세안 + 6을 원했고 결국 중국은 미국만 제외된다면 받아들이겠다고 해 16개국 간 협상 쪽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RCEP와 TPP가 모두 성사될 경우 유럽연합(EU)과 비슷한 경제 규모를 갖게 되며 RCEP와 TPP, EU는 세계 3대 경제 블록이 될 것이라고 박 본부장은 말했다.

 그는 그러나 궁극적으로는 RCEP와 TPP를 통합하는 것이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회의(APEC) 21개국의 목표가 될 것이라며 그럴 경우 10년에 걸친 세계무역기구(WTO) 협상의 실패를 딛고 미국과 중국 간에 무역 자유화를 위한 보다 심도 깊은 타협이 이뤄지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서는 RCEP가 모든 관세 조항들을 포함하는 매우 질이 높은 합의를 이뤄내야만 할 것이라고 박 본부장은 말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