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고리원전, 비상상황 대비 위성전화 시스템 구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1-21 12:39:36  |  수정 2016-12-28 12:10:30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우중본)는 지진이나 쓰나미로 발전소가 장기간 전원이 공급되지 않는 등의 비상상황에 대비해 발전소 주요시설에 위성전화를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후쿠시마 후속대책의 일환으로 고리1호기를 비롯한 모든 발전소내 주제어실과 운영지원실, 기술지원실 등에 고정형과 휴대형 위성전화 29대를 설치했다.

 또 정전 상황에서도 인터넷망을 통해 발전소 내외의 주요정보를 원활히 교환할 수 있도록 송수신기도 구비했다.

 이번 위성전화시스템과 인터넷망이 구축됨에 따라 불시의 자연재해에서도 원자력발전소를 안전하게 운영하고 비상상황에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위급상황에서 통화량 폭주, 통신시설 파괴로 유무선 전화통화가 불가능한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어 주민대피 등 대국민 안전과 정보전달에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원전 사고 당시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과의 통신이 두절돼 초기 대응에 실패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는 "발전소에 어떤 긴급한 일이 발생해도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하고 대처할 수 있는 통신수단을 갖추게 됐다"며 "고리원자력본부는 향후 지속적으로 안전설비를 보강해 최고의 안심원전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you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