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을동 "日 욱일기 유니폼, 군국주의 정당화 의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3-19 14:56:53  |  수정 2016-12-28 12:28:1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새누리당 김을동 의원은 19일 일본 축구대표팀의 '욱일승천기' 형상화 유니폼과 관련해 "일본이 전 세계의 축제인 월드컵에서 욱일기를 사용함으로써 군국주의 부활을 정당화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누가봐도 욱일기를 형상화한 형태인데, 일본은 가슴의 문양이 여러 명의 선수가 힘차게 뛰어 나가는 이미지라는 말도 안되는 해명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FIFA는 전범국가인 일본이 FIFA 규정을 어기고, 월드컵을 정치적인 의도로 이용하고 있는데 대해 상응하는 제재조치를 취하고, 현재 FIFA 공식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이 유니폼 판매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월드컵을 앞둔 시점에서 욱일기가 형상화 된 유니폼에 대해 우리 정부와 대한축구협회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