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단독]박근혜 대통령 풍자 그림 또 발견…20대 현행범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6-01 09:40:37  |  수정 2016-12-28 12:50:51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박혜미 기자 = 1일 오전 강원 춘천시 명동 지하상가 내 화장실에서 박근혜대통령을 풍자하는 내용이 담긴 스티커를 붙이고 스탠실 기법으로 벽면에 그림을 그리던 2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검거됐다. 2014.06.01. (사진=지하상가 제공)  fly1225@newsis.com
【춘천=뉴시스】박혜미 기자 = 1일 오전 강원 춘천시 명동 지하상가 내 화장실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내용이 담긴 스티커를 붙이고 스탠실 기법으로 벽면에 그림을 그리던 2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검거됐다.

 상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15분께 지하상가 내 남자화장실과 여자화장실 두 곳에 팝아티스트 이하 작가가 그린 것으로 알려진 박 대통령 풍자 그림 두장이 각각 한장씩 붙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곳에서 약 100여미터 떨어진 화장실에서는 스탠실 기법으로 락커를 이용해 화장실 벽면에 'DECIMATOR OF THE SEWOL(세월호 대량 학살자)"라는 글과 함께 박 대통령과 세월호가 그려진 그림이 발견됐다.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박혜미 기자 = 1일 오전 강원 춘천시 명동 지하상가 내 화장실에서 박근혜대통령을 풍자하는 내용이 담긴 스티커를 붙이고 스탠실 기법으로 벽면에 그림을 그리던 2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검거됐다. 2014.06.01. (사진=지하상가 제공)  fly1225@newsis.com
 20대 중반의 남성으로 알려진 L씨는 두번째 그림을 그리던 중 지하상가 관리인에 의해 신고돼 출동한 경찰에 의해 그자리에서 체포됐다.

 붙어있던 그림은 오전 7시께 상가 관리자들에 의해 모두 지워지고 스티커도 제거됐다.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박혜미 기자 = 1일 오전 강원 춘천시 명동 지하상가 내 화장실에서 박근혜대통령을 풍자하는 내용이 담긴 스티커를 붙이고 스탠실 기법으로 벽면에 그림을 그리던 2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검거됐다. 2014.06.01.  (사진=지하상가 제공)  fly1225@newsis.com
 경찰은 L씨의 여죄를 추궁하는 한편 단독 범행인지 여부를 조사중이다.

 fly12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