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서울시 "석촌역 싱크홀 원인 규명, 7~10일 소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8-05 21:07:13  |  수정 2016-12-28 13:10: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5일 오후 12시10분께 제2롯데월드 건설현장 인근인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지하차도 종점부에 싱크홀(땅이 갑작스럽게 푹 꺼지는 현상)이 발생한 가운데 서울시는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는데 7~10일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조성일 서울시 도시안전실장은 이날 오후 5시 싱크홀 발생 현장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하수박스 내부 조사결과 일부 손상이 발견됐지만 도로하부에 지하철 9호선 공사 관련 등 여러 시설물이 혼재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발생한 싱크홀은 폭 2.5m, 길이 8m, 깊이 약 5m 규모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싱크홀 주변에는 지하 13m 하부에 지하철 9호선 919공구 터널공사가 진행 중이며 2000㎜의 광역상수관과 3.5m*2.5m 크기의 하수박스가 통과하고 있다.

 서울시는 통행차량의 안전과 상수도관 파손 등 2차 사고 방지를 위해 되메우기 작업을 통한 응급복구를 완료한 상태다. 추후 동공부분을 재굴착해 하수박스 외부에 대한 조사와 지하철 공사의 영향 등도 전문가와 합동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associate_pic
 조 실장은 "싱크홀 재발 위험이 있어 차선을 일부 통제할 예정"이라며 "잠실 제2롯데월드와의 관련성은 조사해봐야겠지만 다소 거리가 멀다는 전문가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