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북한

"장병 50% 입대 후 건강 좋아져"…병무청 설문 결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12-31 11:21:38  |  수정 2016-12-28 13:53:18
associate_pic
34.3%는 군 입대 후 신체등위 향상…도전정신·자신감 갖게돼

【서울=뉴시스】김훈기 기자 = 군 장병 50% 가량이 입대 후 건강 상태가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30%는 신체 등위도 한 단계 이상 향상됐다.

 병무청은 31일 군 복무 병사들에 대한 건강상태, 의식 변화, 자기개발, 군복무에 대한 자긍심 등 군복무 만족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군 입대 전 신장·체중과 입대 후 신장·체중을 바탕으로 징병검사 시의 신체등위와 비교한 결과 병사 34.3%의 신체등위가 향상됐다. 이들의 변화정도를 보면 2급에서 1급 22.2%, 3급에서 1급 4.0%, 3급에서 2급이 8.1%로 나타났다.

 또한 병사들의 일상생활 습관도 입대 전 불규칙적이었다고 답한 사람(55.6%) 중에서 87.3%가 입대 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군 복무 후 건강상태가 좋아졌다고 답한 사람도 조사대상자 4626명 중 절반에 가까운 49.7%에 달했다.

 병사들은 군 복무로 인해 책임감·도전정신·가족애·대인관계·안보의식이 입대 전과 비교해 변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항목별 긍정적 변화 정도로는 가족애(81.3%)·안보의식(73%)·책임감(71.5%)·도전정신(67.4%)·대인관계(62.7%) 순이었다.

 군 복무 중 학점 및 자격·면허 취득 등 자기개발에 관한 부분의 경우 학점 취득이 2.4%, 상급학교 검정자격 취득이 1.2%, 기술자격 및 면허를 취득한 병사는 8.4%로 나타났다.

 군 복무에 대해서는 41.8%가 자긍심이 높았고 인생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또한 군 복무 이행으로 얻는 가장 중요한 가치로 '어려움 등을 극복할 수 있는 도전정신 및 자신감'(28.7%)을 꼽았다. '신체적·정신적 건강증진'(26.9%)이 뒤를 이었으며 '사회 적성과 연계한 능력 개발'(6.3%)이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는 현역으로 복무 중인 병사 4626명을 대상으로 입대 후 달라진 현상을 비교 분석하고 병역이행의 자긍심 제고를 위해 각 군과 공동으로 지난 7월21~8월18일 실시했다. 통계분석 자문(12월초)은 충남대 조성겸 교수(병무청 정책자문위원)가 맡았다.

 bo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