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자치구에서도 성소수자 지원 정책 무산 '반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1-05 18:27:43  |  수정 2016-12-28 14:23:35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성소수자·인권단체가 "지난해 주민참여 예산 사업으로 선정된 '청소년무지개와함께지원센터' 사업이 정당한 이유 없이 무산됐다"며 5일 반발했다.

 성소수자 차별반대 단체인 무지개행동 등이 참여한 '청소년무지개와함께지원센터 성북지역대책위원회'는 이날 서울 성북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영재 성북구청장은 사업을 허용하지 않은 근거를 밝히고 사업을 즉각 시행하라"며 이같이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청소년기에는 자신의 정체성과 성별에 대한 고민이 깊어 사회·정서적인 고립을 경험하기 쉽다"며 "심지어 자살과 우울증, 성적 일탈 행동 등 다양한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소년무지개와함께지원센터' 사업은 청소년 성소수자와 성(性)에 대한 기초조사로 위기의 현주소를 파악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상담 지원 매뉴얼을 발간해 자신의 성 정체성을 고민하는 청소년들의 상황을 개선하고자 했던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주민참여 예산 위원회 여성·보육 분과 현장 실사 보고서에는 '사업 취지가 매우 좋으며 우선 지원해야 할 사업이라고 판단한다'며 '성북구에서 시범 시행하고 다른 자치구로 확대할 수 있는 정책'이라고 했다"며 "사업 무산으로 성소수자와 관련한 어떠한 사업을 제한하거나 공적인 예산을 들일 사업을 확대할 기회를 봉쇄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절차적 정당성을 갖춘 사업을 정당한 사유 없이 폐기한 이번 행태는 민주주의의 훼손"이라며 "성북구민과 서울시민이 함께 집행하기로 약속한 사업을 즉각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jh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