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터키 실종 10대男… SNS로 IS 합류 방법 물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1-20 20:26:20  |  수정 2016-12-28 14:27:47
associate_pic
"남성차별 시대…페미니스트 싫어" 트윗글도 올려  여행 경로 등 분석 시리아행 추정…경찰, 21일 수사결과 발표

【서울=뉴시스】양길모 기자 =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 가담설이 제기된 김모(18)군이 한국에 있으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누군가에게 IS에 가담하는 방법을 물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군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김군이 사용한 컴퓨터를 분석한 결과 김군이 터키 현지 인물이 개설한 SNS 이용자와 수시로 대화하고 비밀 메시지도 주고받은 정황을 포착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군은 지난해 10월 'glot****'라는 트위터 계정으로 'ISIS(이라크 시리아 이슬람국가)에 합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물었다. 얼마 뒤 'habdou****'라는 계정 사용자는 'IS에 합류하려면 먼저 터키로 가는 게 낫다'고 조언했다.

 며칠 뒤 김군은 트위터를 통해 '난 터키로 갈 준비가 됐다. 어디로 가면 형제를 만날 수 있나'라고 물었었다. 이번에도 'habdou****'는 '이스탄불의 하산이라는 형제에게 전화하라'고 답하며 하산의 전화번호로 추정되는 번호를 알려줬다.

 또 김군은 트위터에 IS의 관심을 사기 위해 여성혐오 감정을 드러내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김군은 한 트위터 이용자(@soyl****)에게 '나는 페미니스트를 싫어한다'며 '그래서 나는 ISIS를 좋아한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지금은 반대로 남성이 차별받는 시대'라고 쓰기도 했다.

 IS는 여성 성노예와 인신매매 문제로 비판 받고 있다. 김군은 이러한 IS의 성격을 알고 남녀평등주의자를 싫어한다는 글로 호감을 이끌어내려고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경찰 조사결과를 종합해보면, IS와 연관된 현지인들이 트위트 등 SNS를 광범위하게 개설해 놓은 상태로 김군처럼 국내서도 해당 SNS와는 어렵지않게 접촉이 가능하다.

 한편 경찰은 김군에게 하산을 만나라고 조언한 사람이 한국계인지 시리아계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다만 김군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트위터 아이디에서 IS 추종자를 팔로우하거나 IS 조직의 활동 모습이 담긴 사진을 리트윗(재전송)했으며, 컴퓨터 분석결과와 김군의 여행 경로 등 여러 정황을 근거로 김군이 시리아로 넘어갔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20일 김군 부모를 상대로 김군이 터키로 여행을 가게 된 배경을 조사한 경찰은 21일 오후 수사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여행 경비를 자발적으로 내서 간 것인지, 다른 목적이 있는 것은 아닌지 등 김군이 터키를 어떻게 가게 됐는지를 김군 부모에게 확인했다"며 "내일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김군은 지난 8일 동행한 홍모(45)씨와 함께 터키에 입국했고, 9일 시리아 접경 도시인 킬리스에 도착해 한 호텔에 투숙했다.

 폐쇄회로 카메라에 녹화된 영상에는 김군이 10일 오전 8시께 배낭을 메고 호텔을 나섰고 호텔 맞은편 모스크 앞에서 수분간 서성이다 20여분 뒤 신원불명 남성 1명과 만나 시리아 번호판을 단 검정색 불법 택시에 탑승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이 택시는 터키와 시리아의 국경을 따라 동쪽으로 25분 가량 떨어진 베시리예 마을의 시리아 난민촌 주변에서 멈췄다. 여기서 하차한 김군과 신원불명 남성의 행적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외교부는 김군이 시리아 국경을 넘어 IS에 가담했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지만 국경지역에 장벽이 있거나 지뢰가 매설돼있지 않아 월경해 시리아 내 IS 근거지로 이동했을 여지는 있다.

 dios1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