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고객정보 불법매매' 홈플러스 불매운동…소비자단체들 '뿔났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2-03 17:42:00  |  수정 2016-12-28 14:31:39
associate_pic
소비자단체들, 손해배상 청구 소송 검토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소비자단체들이 고객 개인정보를 불법 매매한 홈플러스를 상대로 불매운동에 나선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10개 소비자단체는 3일 성명을 통해 "비도덕적인 사태를 일으킨 홈플러스에 대해 불매운동으로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소비자의 권리 침해 및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진행을 검토 중에 있다"며 "향후 검토에 따라 공동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홈플러스 도성환 사장과 관련 임직원 6명 및 법인은 지난 1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2001년 말부터 2014년 7월까지 11차례에 걸친 경품행사에 응모한 고객의 개인정보 712만 건을 보험사 7곳에 팔아 148억 원의 이익을 취했다.

 또 홈플러스 회원카드 가입 등의 방식으로 받은 개인정보 1694만 건을 보험사 2곳에 팔아 83억 원의 이익을 챙겼다.

 검찰 조사결과 홈플러스가 보험사에 넘긴 고객 개인 정보는 건당 1980원에서 2800원에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협의회 관계자는 "홈플러스의 비도덕적인 개인정보 불법 매매에 대해 정부 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홈플러스는 즉각적으로 불법 매매한 피해자 및 판매 정보내역, 유출 시점, 판매 보험사 등에 대한 공개와 함께 대국민 사과와 조속한 피해배상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