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유럽 소녀들, IS 가담 줄이어…전사들과의 결혼이 목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2-26 05:48:20  |  수정 2016-12-28 14:37:30
associate_pic
【서울 =뉴시스】양문평 기자 = 유럽에서 과격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전사들과 결혼하기 위해 시리아로 향하는 소녀들이 줄을 잇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영국 언론을 인용해 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간 여학생들이 작년 여름 이후 적어도 8명이나 된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경찰과 가족들이 공표하지 않은 경우도 많아 실제로는 더욱 많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10대 소녀들을 끌어들이는 IS의 선전을 두고 "당국이 인터넷에서의 싸움에서 지고 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이 보도한 것이 현재의 상황을 적시한 것이다.

 '지하드(성전)'에 참가하기 위해 시리아로 건너간 영국인은 약 600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약 10%가 여성으로 추정되며 일부는 권유활동에도 참여하고 있다.

 트위터에는 시리아에서 결혼을 중개하는다는 글이 올라와 있다. 영국의 언론에 따르면 이 조직의 관계자는 영국의 소녀들에게 시리아로 가는 여비도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시리아로 간 것이 확인된 3명의 소녀는 방글라데시 등 출신 영국인이다. 이들은 학교 친구들로 성적도 좋았다고 한다.

 17일 집을 이들은 비행기편으로 런던에서 이스탄불로 이동했다. BBC는 이들이 4∼5일 전에 밀입국 중개자의 도움을 받아 터키 남부지역에서 시리아로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1명은 2013년 시리아로 건너가 IS전사와 결혼한 영국인 여성과 트위터를 통해 권유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같은 학교에 다니던 다른 소녀도 시리아로 건너갔으며 학교에서는 소셜미디어의 사용을 엄격하게 규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yang_pyu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