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연평해전', 주말 469만명↑…500만 관객 향해 간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7-13 09:01:27  |  수정 2016-12-28 15:18: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영화 '연평해전'(감독 김학순)이 개봉 3주차 주말에도 90만명에 육박하는 관객을 불러 모으며 박스오피스 정상 자리를 지켰다.

 이 추세라면 '연평해전'의 누적관객은 13일 470만명을 넘어서고 늦어도 주말이면 500만 관객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연평해전'은 10~12일 777개 스크린에서 1만497회 상영돼 87만2701명이 봤다. 누적관객수는 469만6172명이다.

 매출액은 66억6681만원(누적매출액 355억9533만원), 매출액 점유율은 26.2%였다.

 '연평해전'은 올해 국내에서 개봉한 한국영화 최고 흥행 기록을 쓰고 있다(2위 '조선명탐정:사라진 놉의 딸' 387만명). 또 한국영화와 외국영화를 모두 합친 순위에서도 '쥬라기 월드'(536만명)에 이어 5위에 올라있다.

 '연평해전'은 2002년 6월29일 오전 서해 북방한계선 부근에서 일어난 국군과 북한군의 실제 교전을 영화화했다. 영화는 월드컵 열기에 잊혀진 군인들의 숭고한 희생을 스크린에 담았다. 교전이 일어난 날은 한·일 월드컵 3·4위전이 열리던 날이었다.

 김무열, 진구, 이현우 등이 출연했고 서강대학교 영상대학원 교수인 김학순 감독의 두 번째 장편극영화 연출작이다.

 픽사 애니메이션 '인사이드 아웃'(감독 피트 닥터)은 777개 스크린에서 8594회 상여돼 67만9348명을 불러 모으며 2위에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75만104명이다.

 '인사이드 아웃'은 북미 현지에서의 폭발적인 흥행 성적과 반대로 국내에서 개봉 첫날 4위에 오르는 데 그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개봉 이튿날에도 순위에 변화가 없어 국내에서만큼은 픽사의 명성에 미치는 못하는 흥행 성적을 거둘지도 모른다는 예상도 있었다.

 하지만 '인사이드 아웃'은 입소문을 타며 개봉 3일차인 11일 2위에 올랐고, 주말 종합 관객수에서도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를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인사이드 아웃'은 뛰어난 작품성과 애니메이션의 상상력을 극대화한 연출력으로 현재 국내외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만장일치에 가까운 호평을 받고 있다.

 북미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영화 관련 사이트인 메타크리틱닷컴에서 '인사이드 아웃'의 평점은 100점 만점에 94점, 최대 영화 정보 사이트인 IMDB닷컴에서는 10점 만점에 8.7점을 기록 중이다.

 '인사이드 아웃'은 픽사 30주년을 기념하는 작품이자 픽사의 15번째 장편애니메이션이기도 하다.

 주변 환경의 변화에 방황하는 11세 소녀 라일리의 이야기를 그린 이번 영화는 인간의 감정을 의인화해 라일리의 감정에서 기쁨과 슬픔이 없어졌을 때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 들여다본다.

 '토이 스토리'의 원안을 썼고 '업'(2009)를 만든 피트 닥터 감독이 연출했다.

 '인사이드 아웃'은 북미 현지에서 2억8000만 달러(약 3166억원)가 넘는 흥행 수익을 올리고 있다.

 한편 이밖에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는 3위 '터미네이터 제니시스'(64만7777명), 4위 '손님'(43만7328명), 5위 '쥬라기 월드'(23만3083명) 순이었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