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문체부, '건전 게임문화 직무연수' 성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7-30 10:23:11  |  수정 2016-12-28 15:23:28
associate_pic
문체부 '게임 리터러시를 통한 건전 게임문화 직무연수'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청소년들의 건전한 게임문화를 만들기 위해 교사와 전문상담사들이 배움의 시간을 보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문체부)는 지난 27~29일 KT 대전인재개발원에서 '게임 리터러시를 통한 건전 게임문화 직무연수'를 진행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안양옥)가 함께 한 이 행사에는 학교 현장에서 학생들과 소통이 가능한 전국 초·중·고등학교 교사와 전문상담사가 참여했다. 학생들의 게임 과몰입 예방 지도 및 상담을 위한 소통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 열렸다.

 연간 총 4회에 걸쳐 교사 1000명, 전문상담사 300명을 대상으로 총 30시차의 게임 리터러시 교육으로 진행되며, 연수에 참여한 교사와 전문상담사는 2학점의 직무연수 이수를 인정받게 된다.

 '리터러시'(literacy·문해력)는 문자화된 기록물을 통해 정보를 획득하고,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게임 리터러시 교육은 게임을 읽고, 이해하고, 활용하는 것을 넘어 게임이용자 주변 환경의 맥락과 문화를 이해하는 사회 문화적 영역을 포함하는 교육을 의미한다.  

 교사와 전문상담사 약 3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제1기 직무연수에서는 이론수업과 실습·토론 수업이 병행됐다. 이론수업은 게임을 통한 사고력 향상, 인성 발달, 진로 탐색, 과학·수학과 예술의 융합교육 등 게임과 게임문화를 이해하는 수업으로 진행됐다. 실습·토론수업 시간에는 연수생들이 직접 게임을 체험해보고 간단한 게임을 제작해보기도 했다.  

 이번 연수에 참가한 동국대학교사범대학 부속고등학교 김남일(57) 교사는 "게임의 부정적인 측면만 보지 않고 게임의 장점과 긍정적인 측면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받았으며, 게임 활용교육의 필요성 및 중요성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면서 "이제부터 게임을 매개로 학생들과의 소통 기회를 더 많이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서울보성고등학교 박현수(39) 상담교사는 "게임을 하고 있는 학생들을 그냥 무시하거나 계도하려는 수준에서 벗어나, 게임이 학생들의 삶에 도움이 되도록 만들어 보고자 노력하는 좋은 연수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체부 게임콘텐츠산업과 강석원 과장은 "이번 연수는 게임 리터러시 교육으로는 최초로 교원의 직무연수로 실시됐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학교 현장에서의 게임 과몰입 예방지도를 위해서는, 청소년과 소통이 가능하도록 교사와 전문상담사들이 게임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는 것이 우선돼야 하기 때문에, 이번 연수가 학교에서의 게임 관련 지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건전 게임문화 직무연수 제2기는 오는 8월 3~5일 진행된다. 제3기, 제4기 연수는 오는 11월9일부터 내년 1월20일 중 진행된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