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충북

JIMFF 올해의 감독상에 '무뢰한'의 오승욱 감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8-10 17:33:05  |  수정 2016-12-28 15:26:22
신인감독상 '소수의견' 김성제 감독
남녀 연기자상 '국제시장' 황정민 '무뢰한' 전도연

【제천=뉴시스】이성기 기자 = 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 Jecheon International Music&Film Festival) 중 주요 행사인 '2015 디렉터스 컷 어워즈(Director’s CUT Awards)'의 수상자 8명이 10일 확정됐다.
                               
 (사)한국영화감독조합과 디렉터스 컷 어워즈 위원회가 주최하는 2015 디렉터스 컷 어워즈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의 상영작을 대상으로 국내 현역 영화감독들의 온라인 투표로 8개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한다.

 감독상, 연기자상(남·여), 신인감독상, 신인연기자상(남·여), 제작자상, 독립영화감독상 등 총 8개 부문을 시상한다.

 1998년 처음 시작해 봉준호·허진호·박찬욱·홍상수·김지운·류승완 감독, 배우는 한석규·심은하·송강호·최민식·하정우 등 대한민국 대표 감독과 배우들이 수상했다.

 2015 올해의 감독상은 68회 칸영화제 공식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돼 화제가 된 '무뢰한'의 오승욱 감독, 신인감독상은 세상을 바꾼 법정 영화라 평가받은 '소수의견'의 김성제 감독이 선정됐다.

 올해의 연기자상은 수식어가 필요 없는 국내 최고의 연기파 배우 '국제시장'의 황정민과 '무뢰한'의 전도연이 뽑혔다.

 신인연기자상은 깊이 있고 담백한 연기로 청춘들을 위로한 '족구왕'의 안재홍, 정우성의 불륜녀 덕이로 분해 모델 출신이라는 타이틀을 떼고 강렬한 인상을 남긴 '마담 뺑덕'의 이솜이 수상한다.

 2014년 개봉해 '인디버스터'로 자리 잡은 반란의 작품 '족구왕'은 신인연기자상 수상에 이어 우문기 감독에게 독립영화감독상 수상의 영예를 안겼다.

 한국 영화계 발전의 뿌리가 되는 제작자상에는 명실상부 최고의 제작사 중 하나인 명필름의 심재명 대표가 선정됐다.
 
 2015 디렉터스 컷 어워즈는 지난해에 이어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기간인 오는 14일 오후 8시 레이크호텔 가든 테라스에서 네이버의 후원으로 개최한다.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6일간 제천 일대에서 열리는 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25개국 103편의 음악영화와 이승환·혁오·정엽·시오엔 등 40여 개 팀의 음악공연, 현역 영화인을 위한 시상식, 무성 영화 포럼 등 다양한 분야의 풍성한 행사로 펼쳐진다.

 sk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