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국 23개大 역사교육과 대학생들 "교과서 국정화 반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0-01 13:11:58  |  수정 2016-12-28 15:41:22
【서울=뉴시스】김예지 기자 = 예비 역사교사들도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시도에 반대하고 나섰다.

 전국 23개 대학교 역사교육과 학생회가 모인 전국역사교육과학생회연석회의는 1일 서울 종로구 흥사단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차 중·고등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역사를 가르칠 예비 역사교사로서 정부의 교과서 국정화 시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사회 각계각층에서 이미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데도 정부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포기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다"며 "정부는 다양한 역사 교과서가 발행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 교과서는 하나의 해석, 획일적 역사관을 담는 교과서"라며 "교육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계기나 지난날의 국정 역사교과서를 생각해보건대, 국정 한국사 교과서는 정부가 원하는 역사관과 이데올로기를 담을 가능성이 높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교육부가 지난달 23일 고시한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라는 표현이 '대한민국 수립'으로 변경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이에 대해 "8월15일을 정부 수립일이 아닌 건국일로 간주하는 것으로 뉴라이트의 이른바 '건국절' 주장을 교육과정에 반영한 것"이라며 개정안의 전면적인 재검토를 요구했다.

 전국역사교육과학생회연석회 송채은 의장은 "우리는 국정에서 검정으로 바뀌는 과도기에 학창 시절을 보냈다"며 "교육부가 국정 교과서로의 전환은 학습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하는데 모든 교과서에 실린 핵심 내용만 공부하면 되는 검정 교과서에 비해 오히려 국정 교과서가 학습 부담이 더 크다"고 설명했다.

 고려대학교 역사교육과 이은솔 학생회장은 "교사들은 수업 자율권을 갖지 못하고 정해진 내용 가르쳐야 하는 압박감이 크다"며 "예비 교사로서 수업 내용을 스스로 직접 결정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자율권이 많이 제한됐다고 생각하는데 국정 교과서로 바뀌면 원하는 교재로 선택할 수도 없어 교사의 수업 자율권도 침해되고 이에 따라 교사의 역사에 대한 고민도 침해돼 교육의 질이 떨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전국역사교육과학생회연석회는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시도에 반대하기 위해 지난달 조직됐다. 역사교육과가 있는 국내 모든 대학교 학생회에서 학내 설문이나 의결을 통해 선언에 참가했다. 국내 역사교육과 학생은 2000여명에 이른다.

 yej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