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문재인 "안철수는 공동창업주…탈당, 말이 되지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2-08 10:29:27  |  수정 2016-12-28 16:02:05
associate_pic
"총선 앞두고 경쟁하는 전당대회는 분열과 많은 후유증 남길 것"

【서울=뉴시스】박주연 김태규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안철수 전 대표가 탈당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8일 "안 전 대표는 공동창업주"라며 "탈당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 "안 전 대표가 '대표 물러나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탈당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와 안 전 대표간의 승패를 가리는 것이 단합의 방법이겠느냐"며 "총선을 앞두고 경쟁하는 전당대회는 분열과 많은 후유증을 남길 것이 분명한데, 그러면 언제 총선을 준비하며, 언제 혁신하겠느냐"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그렇게하지 않으면 탈당할 것처럼 하는 여러가지가 곤혹스럽고 난감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일부 비주류 의원들이 탈당을 시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탈당은 국민들이 용인할 수 있는 명분이 있어야 한다"며 "공천에 대한 불안 때문에, 하위 20%가 공천에서 배제된다는 걱정 때문에 탈당을 선택한다면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국민들의 요구는 당내 단합은 말할 것 없고, 당 바깥의 야권세력까지 통합·단합해서 새누리당과 일대일로 맞서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탈당을 말하는 사람들도 진심도 아니고 저에 대한 압박용이라고 생각한다"며 "단합할 수 있는 길을 제안해 준다면 저도 얼마든지 기득권을 내려놓고 함께 대화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