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한국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 즉각 파기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2-30 17:17:39  |  수정 2016-12-28 16:08:3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문인단체인 한국작가회의가 '한·일 양국간 위안부 협의문'에 대해 "굴욕이다, 즉각 파기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30일 "강제적 동원과 이를 지시하고 기획한 국가의 법적 책임 문제를 일본 정부는 이번에도 인정하지 않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피해 보상을 위한 재단을 설립한다고 하나, 재단 설립의 주체는 한국 정부이고 일본 정부는 그 뒷돈을 대겠다는 것뿐"이라는 판단이다.

 더구나 "재단을 설립하고 그 재원을 마련하는 복잡한 절차를 거친 해결책이란, 결국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과 배상 문제를 회피하기 위한 궁여지책일 따름"이라는 지적이다. "고노 담화로부터 어느 것 하나 진전된 것 없는 내용임에도, 단지 10억엔이라는 돈으로 생색을 내고 있다는 비난이 나오는 것은 그래서 당연하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정부는 외교적 해결에 앞서 가장 먼저 위안부 할머니들의 의견을 물어야 했다. 하지만 직접적 피해자인 위안부 할머니들과 관련 단체들의 의견을 듣고 양해를 구하는 절차도 없이 정부는 독단적으로 협의문을 발표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또 정부가 이번 합의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결정이라고 못 박음으로써, 불완전한 사죄와 반성을 추궁할 여지마저 제한해 버렸다고 비판했다.

 한국작가회의는 "역사적 진실을 무시하고 사죄와 반성의 참의미를 외면한 이번 협의문은 이런 이유들 때문에 즉각 파기되어야 한다"며 "한국 정부는 더 이상 역사적 진실과 책임을 요구하며 지켜 온 국민들의 자존을 더럽히지 말라"고 외쳤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