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남

원폭피해자 연대, '오바마' 27일 일본 방문시 사과 ·보상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5-13 06:41:12  |  수정 2016-12-28 17:03:08
associate_pic
【합천=뉴시스】김기진 기자 = 29일 정진엽 보건복지부장관을 비롯해 하창환 합천군수, 권준욱 공공보건정책관, 강호동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경남 합천원폭피해자복지회관을 방문하고 위령각을 찾아 원폭으로 인한 희생자들의 영혼을 위로하고 있다. 2015.12.30. (사진=합천군 제공)  photo@newsis.com  
【합천=뉴시스】김기진 기자 = 한국인 원폭 피해자들은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27일, 미국과 일본 정부에 사과와 보상을 요구할 계획이다.

 '원폭피해자 및 자녀를위한 특별법추진연대회의(이하 원폭피해자 연대)'는 12일 성명서를 내고 일본 히로시마에 대표단을 보내 원폭 후유증으로 고통받는 이들에 대한 치료와 보상을 주장하기로 했다.

 우선 원폭 피해자 연대는 오바마 미국대통령이 히로시마 평화공원을 방문해 한국인 원폭희생자 위령비에 참배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일본은 피해국이 아니라 가해국이며,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서 원폭으로 인해 대를 이어 고통 받고 있는 피해자들이 있다는 사실에 대해 직시하고 전쟁범죄를 일으킨 국가로서의 책임과 사죄, 배상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조속한 국내 원폭피해자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아울러 한국, 미국, 일본 정부는 원폭의 유전성 피해를 인정하고 원폭피해자와 2,3세 환우에 대한 피해 배상과 의료·복지 지원을 실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12일 경남 합천에 소재한 한국원폭피해자협회도 이사회를 열고 일본 현지에 대표단을 보내기로 했다.

 한편 히로시마는 지난 1945년 8월 6일, 전쟁을 끝내겠다는 목적 하에 미국이 일본에 투하한 원자폭탄 투하지로서 원폭 당시 강제징용, 이주 등으로 일본에 머물다 피폭된 한국인 피해자는 전체 원폭 피해자 68만 명 중 7만 명에 이른다.

 당시 일본인 피폭자의 생존율이 30%(25만 명)인 반면, 한국인 피폭자는 제대로 된 치료와 보상, 생계지원을 받지 못해 생존율이 3.5%(2584명, 한국원폭피해자협회 등록 기준)에 그치고 있다.

 sk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