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 독일 '소녀상' 건립계획 중단 요청 방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9-18 11:52:05  |  수정 2016-12-28 17:39:1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독일 프라이부르크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소녀상을 설치할 계획인 가운데 일본 에히메(愛媛)현 마쓰야마(松山)시가 철회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에히메신문이 17일 보도했다.

 프라이부르크시는 오는 12월10일 유엔이 정한 세계인권선언기념일에 맞춰 시 중심부 공원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울 계획이다. 소녀상 건립은 프라이부르크시의 자매도시인 수원시가 제안한 것으로, 수원시는 2015년 프라이부르크와 자매도시 결연을 맺은 바 있다.

 이에 프라이부르크와 자매도시 결연을 맺고 있는 일본 마쓰야마시는 소녀상을 건립하면 양 시간 교류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며 설치 중단을 요구할 방침인 것으로 16일 확인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마쓰야마시는 이 문제와 관련해 일본 외무성의 협력도 얻어 조만간 노시 가쓰히토(野志克仁) 마쓰야마시 시장 이름의 서한으로 프라이부르크시에 '소녀상 건립 중단'을 공식 요청할 방침이다.

 마쓰야마시 관광·국제교류과는 "국가 간 정치 문제를 도시 간 교류에 반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1989년 (프라이부르크시와 마쓰야마시 간) 자매 결연 이후 27년에 달하는 우호의 인연을 없애기 싫다. 소녀상 설치 중단을 최대한 빨리 신청할 것"라고 밝혔다.

 마쓰야마시에는 프라이부르크시 소녀상 계획 중지를 요청하는 이메일을 포함해 약 70건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고 에히메 신문은 전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