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부산

수영구,'태풍 청소' 외국인 세 모녀에 '자랑스러운 외국인주민상' 수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0-17 11:48:11  |  수정 2016-12-28 17:47:25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부산 수영구는 태풍 '차바'가 휩쓸고 지나간 광안리해수욕장을 청소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준 외국인 세 모녀에게 '자랑스러운 외국인주민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구는 수소문 끝에 외국인 세 모녀를 찾았고, 이들은 부산 기장군 부산국제외국인학교의 교사인 디아나 루퍼트(38)씨와 첫째딸 피오나(13), 둘째딸 스텔라(5)이다.

 이들은 지난 5일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광안리해수욕장을 산책하다가 백사장의 쓰레기를 발견하고 철물점에서 청소에 필요한 갈퀴 등 도구를 사고 집에서 고무장갑 등 장비를 챙겨 청소에 나섰다.

 더운 날씨에도 세 모녀는 오후 3시부터 4시간 동안 청소를 했으며, 주위를 지나던 한 시민이 이 모습에 감동받아 청소 장면을 촬영해 SNS에 사진을 올리면서 이들의 선행이 전국적으로 알려지게 됐다.

 청소는 큰 딸 피오나의 제의로 시작됐으며, 피오나는 2학년 때 환경오염에 대해 배운 것이 계기가 돼 청소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세 모녀의 모습에 감동받은 주위 주민들이 하나둘 청소에 동참했으며, 인터넷으로 소식을 접한 많은 사람들에게도 시민의식을 일깨우는 계기가 됐다고 구는 전했다.

 현재 수영구 민락동에 거주하고 있는 디아나 루퍼트 씨는 "수영구는 아름다운 해수욕장, 잘 만들어진 자전거 도로가 있어 생활하는데 편리하고, 특히 살기에 안전한 지역이라고 생각해 거주하게 됐다"고 말했다.

 자랑스러운 외국인주민상 시상식은 오는 30일 오전 10시 수미초교에서 열리는 '2016년 수영구민체육대회'에서 진행된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