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사회적기업 발굴·지원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4-05 11:15:00  |  수정 2016-12-28 00:28:38
 사회적경제 종합지원계획 발표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서울시가 협력과 호혜를 바탕으로 한 공동체를 회복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목표 아래 '사회적경제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시는 5일 ▲혁신적 사회적기업 발굴 ▲성장기 사회적기업 지원 ▲체계적인 중간지원시스템 구축 ▲공공부문 소비 시장 확대 ▲지역사회 중심의 협력적 생태계 기반 구축 등을 골자로 한 사회적경제 종합지원계획을 발표했다.

 기업 활동을 통해 얻은 이윤을,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나 복지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사회에 환원하는 '사회적기업'을 늘리겠다는 취지다.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해 줄테니 '사회적기업'으로 거듭나라는 뜻이라고 보면 될 듯하다.

 여기에는 중산층 붕괴와 빈부격차 심화, 청년실업률 상승 등의 문제가 양적팽창 중심의 경제성장과 대기업 위주의 경제체제로 인해 발생했다는 판단과 그 문제를 사회적기업을 늘리고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해소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이를 위해 강북 대학가나 역세권에 '인큐베이팅센터'를 설립해 입주한 청년들에 창업비 등을 지원해 주면서 애초에 사회적기업이 목표인 업체를 세우도록 하고 도시농업·기술혁신(R&D) 등 10대 전략분야에 대한 혁신적 해법을 제시하는 업체 50곳을 사회적기업으로 육성하겠단다.

 또한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은 업체의 제품은 시가 우선적으로 사들여 안정적으로 영업하도록 돕겠단다. 올해 구매 계획은 500억원 규모로 잡았다. 대신 제 역할을 못하면 공공구매 대상에서 배제하고 인증도 취소하기로 했다.

 사회적경제 주체간 네트워크허브 기능을 수행할 '사회적기업 개발센터'도 조성한다. 9월께 녹번동에서 문을 열 센터의 운영은 사회적기업은 물론, 마을공동체나 협동조합 등 다양한 사회적경제 주체를 포괄할 수 있는 '민간'에 맡긴다.

 사회적기업 개발센터 내에는 마을공동체기업 지원팀을 설치, 마을공동체 기업 육성 업무를 총괄하도록 하고 기초 단위 마을공동체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 일꾼을 육성·배치, 주민교육과 창업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권혁소 서울시 경제진흥실장은 "서울시가 앞장서 시민이 주도하고 공공이 지원하는 사회적경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며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창출하고 시민 삶의 질이 향상되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im941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