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 확진 3명 추가
총 23명 확진

경기 남양주시에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0분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20명에서 23명으로 늘었다. 21번 확진자는 퇴계원읍에 거주하는 54세 여성으로, 지난 1일 1차 선별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와 자가격리됐다가 지난 4일 발열 및 인후통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남양주보건소에서 2차 선별검사를 진행한 뒤 6일 오전 7시30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앞서 코로나19 확진자인 옹진군 공무원 세자매의 또 다른 네번째 자매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에서 격리 치료중이다. 남편은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됐다. 22번 확진자는 호평동에 거주하는 66세 여성으로 지난 4일 미국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5일 남양주보건소에서 선별검사를 실시, 6일 오전 8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번 확진자는 다산동에 거주하는 25세 여성으로 지난달 14~30일 인도네시아를 방문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 여성은 공항 임시검사시설에서 1차 검사, 지난 3일 남양주 제2청사 선별진료소 2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자택에 머물렀다. 하지만 인후통과 발열 증상이 있어지난 5일 받은 3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이들의 자택과 주요 이동동선에 대한 방역 소독을 마쳤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4/06 17시 기준

한국

확진 10,284

완치 6,598

사망 191

세계

확진 1,236,845

사망 68,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