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사전투표 첫날 12.14% 참여…'역대 최고'  '붐비는 15일 피하자' 534만명 몰려…보수·진보 지지층 결집 효과도 4·15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투표율이 역대 전국선거의 1일차 가운데 가장 높은 12.14%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534만명이 투표 행렬에 참여한 결과다. 전문가들은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것은 물론 코로나19 진정세만 지속된다면 본투표까지 포함해 지난 2016년 총선(58.0%)보다 투표율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첫날 사전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국 4399만4247명의 유권자 중 533만9786명이 참여해 12.1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사전투표 제도가 전국 단위 선거에 처음 적용된 2014년 6·4 지방선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사전투표 첫날 11.70%를 기록했던 것보다도 0.44%포인트 높다. 통상 총선보다 대통령 선거의 투표율이 높은 것을 고려하면 오는 11일까지 진행될 사전투표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예견된다. 지난 2016년 국회의원 선거 당시 동시간대 투표율이 5.45%에 그친 것과 비교해도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2018년과 2014년 지방선거의 경우는 각각 8.77%, 4.75%였다. 코로나19 사태로 한때 총선 연기론까지 거론됐지만 막상 투표가 시작되니 유권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는 최근 선거에서 사전투표 참여율이 상승 추세에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우려로 사람이 많이 몰리는 본투표보다는 사전투표를 택한 유권자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어느 선거보다도 치열한 '보혁 대결' 구도로 이번 총선이 치러지면서 양 진영의 지지층이 결집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선까지 다섯 번 치러진 사전투표에 익숙해진 유권자들이 많아졌다는 점 역시 투표율 상승 요인으로 분석된다. 조진만 덕성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과거 선거와 달리 이번에는 재택근무 등으로 사회적 격리를 하고 있어서 평일에도 투표장을 갈 수 있는 사람이 많은데다 선거 당일 투표장에 사람이 많이 몰릴테니 사전투표를 하는 게 코로나에서 훨씬 더 안전할 수 있겠다고 생각한 결과"라고 풀이했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학과 교수는 "사전투표가 2014년 도입돼 이번이 다섯 번째이다보니 사전투표라는 제도가 정착된 것이다. 미국의 경우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유권자가 20~30%를 차지한다"며 "거대 양당 간 싸움으로 선거가 흘러가다보니 지지층의 관심이 높아진 것도 투표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18.18%로 가장 높은 사전투표율을 기록했으며 전북(17.21%), 광주(15.42%)도 15%대를 넘겼다. 이어 강원(13.88%), 세종(13.88%), 경북(13.76%), 경남(12.52%), 충북(12.20%), 서울(12.18%), 대전(12.11%), 제주(12.00%), 충남(11.83%), 부산(11.43%), 울산(11.20%), 인천(10.82%), 경기(10.46%) 등의 순으로 사전투표율이 높았다. 코로나19 사태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대구는 10.24%로 가장 낮았지만 사전투표율이 두 자릿수를 넘겼다. 전문가들은 현 추세를 감안할 때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로 마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 투표율이 지난 총선보다도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종훈 명지대 연구교수는 "촛불혁명 이후에 유권자들이 주권 의식이 많이 달라졌다. 지난 대선 때도 투표율이 높았으니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투표율은 과거에 비해서 주권의식 제고로 말미암아 높아질 요인이 있다"고 했다. 이어 "다만 장애 요인으로 떠오른 것이 코로나19였는데 이 사태도 소강국면에 접어들면서 큰 변수로는 작용을 안하게 될 것 같다"며 "코로나 사태가 소강국면으로 계속 접어든다면 투표율은 지난 총선 때보다도 높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조진만 교수는 "코로나로 재외국민투표가 실시되지 않은 곳이 많지만 자가격리자도 최대한 투표할 수 있게끔 배려하고 있고 코로나19도 잠잠해지는 추세라 투표율이 낮아질 것 같지 않다"며 "중요한 정치 쟁점들이 많이 있고 문재인 정부 심판과 보수 야당 심판이라는 두가지 심판론이 다 작동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양측 진영의 지지자들이 투표장에 몰려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이준한 교수도 "본투표일(15일)까지 진정세가 유지되면 투표에 코로나19가 큰 악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며 "2008년 46.1%, 2012년 54.2%, 2016년 58.0% 등 총선 투표율이 점차 올라가는 추세이기도 한 만큼 코로나19만 진정된다면 투표율은 지난 선거보다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전투표는 오는 11일에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할 수 있다. 별도의 신고를 하지 않아도 거주지와 관계없이 본인의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지참해 투표소로 가면 된다. 전국 사전투표소 위치는 선관위 홈페이지나 포털 사이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생활치료센터에 격리된 이들을 위한 사전투표소도 8곳 마련됐다. 서울 1곳, 경기 1곳, 대구 1곳, 경북 5곳 등이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4/11 04시 기준

한국

확진 10,450

완치 7,117

사망 208

세계

확진 1,684,010

사망 10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