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故박원순, 빗속 발인식…서울시청 이동  엄숙한 분위기 속 일부 참석자 눈물… 오전 8시반 온라인 영결식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이 13일 아침 엄숙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됐다. 비가 많이 오는 날씨에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참석자 100여명이 모여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박 시장의 발인은 이날 예정된 시간보다 빠른 오전 7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전날부터 비가 많이 왔지만,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소속 사람들은 오전 6시반부터 속속 모였다.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영표·서영교·기동민·김성환 민주당 의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도 마지막 가는 길을 지키기 위해 모였다. 많은 취재진과 유투버들도 발인을 취재하기 위해 자리했다. 박 시장의 일부 지지자들도 이른아침부터 참석해 발인을 지켜봤다. 오전 6시50분께 아들 주신씨를 비롯한 유족과 서울시 관계자 등 100여명이 빈소에 모였다. 오전 7시께부터 스님의 진행으로 발인이 시작됐다. 박 시장의 관이 나오자 다들 고개를 숙였고, 유족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일부 여성참석자들은 '아이고'를 외치며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오전 7시10분께 박 시장의 관이 운구차에 실렸다. 운구차를 찍으려는 취재진들과 버스에 탑승하려는 참석자들이 몰리면서 다소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박 시장의 운구차량은 오전 7시18분께 서울시청을 향해 출발했다. 일부 참석자들은 운구차가 떠난 뒤에도 한동안 발걸음을 옮기지 못하기도 했다. 또 다른 참석자들은 운구차가 가는 것을 보면서 서로 부둥켜 안고 울기도 했다. 운구차와 참석자들 차량이 한꺼번에 나가면서 장례식장 앞 도로가 잠시 정체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전 8시30분 서울시청에선 박 시장의 영결식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회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 영결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박 시장의 유해는 화장한 뒤 고향인 경남 창녕의 선영에 묻힌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13 08시 기준

한국

확진 13,417

완치 12,178

사망 289

세계

확진 13,022,315

사망 570,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