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올해 4% 이상 성장률 달성에 총력"  文대통령 "일자리 격차 확대 매우 아파…마지막까지 일자리 확보 최선"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올해 우리 경제가 11년 만에 4% 이상의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도록 정부 역량을 총동원하고 민간의 활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모든 경제지표가 견고한 회복의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1년 전 이 자리에서 국민과 함께 경제 위기 극복에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로부터 1년이 지난 오늘, 같은 자리에서, 우리 경제가 OECD 어느 나라보다 빠르게, 이미 지난 1분기에 코로나 위기 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릴 수 있게 되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더 빠르고 더 강한 경제 반등을 이루겠다"며 "적극적 확장 재정으로 경제 회복을 이끌고, 방역 안정에 맞추어 과감한 소비 진작책과 내수 부양책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선제적인 기업투자를 적극 지원하고, 특히 수출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목표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완전한 경제 회복에 이르는 최우선 과제는 일자리 회복"이라며 "최근의 경제 회복 흐름이 일자리 회복으로 연결되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무엇보다 양질의 민간 일자리 창출에 주안점을 두겠다"며 "디지털, 그린 등 미래유망 분야에서 대규모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투자 확대와 함께 인재양성과 직업훈련 등을 강력히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기업과의 소통을 강화하여 규제혁신, 신산업 육성, 벤처 활력 지원 등 민간 일자리 창출 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조선업 등 경기 회복과 함께 고용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에 대해서는 숙련된 인력들이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충격으로 일자리 격차가 확대된 것이 매우 아프다"며 "특히, 고통이 큰 청년과 여성들에게 각별한 관심을 가지겠다. 일자리 예산을 신속히 집행하면서 추가적인 재정투입도 필요하다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기 마지막까지 일자리를 최우선에 두고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완전한 경제 회복의 종착점은 코로나 격차와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라며 "코로나로 큰 타격을 받은 업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용보험 적용 확대, 국민취업지원제도의 안착을 통해 고용안전망을 보다 튼튼히 하겠다"며 "실시간 소득파악체계를 구축하여 전 국민 고용보험 시대를 열고, 체계적인 재난지원과 촘촘한 복지를 실현하는 기반을 만들겠다"고 했다. 또 "상병수당 도입, 부양의무자 폐지 등의 정책도 속도를 내겠다"며 "코로나로 가중된 돌봄 부담과 돌봄 격차 해소에 대해서도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5/14 09시 기준

3,719,983

오늘 7,139

오늘(%) 7.2%

확진 130,380

완치 120,395

사망 1,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