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좋은 곳으로 가길" "살아서 해결 했으면" 서울시청앞 故박원순 분향소 조문행렬...일부 시민들 눈물 흘리며 애도 "말이 안 나오네요. 좋은 곳으로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용산구 한남동에서 조문하기 위해 서울시청 시민분향소를 찾은 양수열 할머니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박원순 서울시장과는 일면식도 없지만 세상을 떠난 슬픔은 어느 누구나 같다는 것이다. 양 할머니는 "아는 사람도 아닌 데 불쌍해서 자꾸 눈물이 난다. 잘못한 게 있으면 살아서 해결을 하시지..."라며 말 끝을 흐렸다. "나는 세금만 내는 사람이다. 아무런 관계가 없는데 시장님이 너무 불쌍하다"며 양 할머니는 참아왔던 눈물을 흘렸다.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시민분향소는 공식적으로 11일 오전 11시부터 조문객을 받았다. 하지만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을 함께 하고 싶었던 시민들은 그보다 이른 시간부터 광장으로 모이기 시작했다. 오전 11시에는 시청광장을 둘러쌀만큼 시민들로 가득찼다. 일반 시민들은 7~8명씩만 입장한 후 묵념을 통해 박 시장을 추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헌화는 생략했고 시민분향소 입장 전 발열체크와 손소독제 등을 실시했다. 천호동에서 휠체어를 끌고 서울광장을 찾은 김경영(52)씨는 "살아 생전 장애인체육회 활동을 하면서 박 시장을 몇번 뵀다"며 "맨 처음에는 가짜뉴스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 되니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김씨는 "정말 황망하다는 말 밖에는 할 수 있는 말이 없다. 이제는 좋은 곳에 가서 편하게 쉬시는 말을 전하고 나왔다"고 밝혔다. 시민분향소는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지켰다. 김 의원은 서울시에서 정무수석, 정무부시장 등을 역임한 뒤 이번 국회에 입성한 박 시장의 최측근이다. 김 의원은 시민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에게 일일이 인사하며 박 시장의 마지막을 함께 했다. 박 시장의 조문을 위한 시민분향소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12일과 13일은 각각 오전 8시~오후 10시까지 조문을 할 수 있다. 박 시장의 발인은 13일 오전 8시다. 시민분향소는 고인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검소하게 마련됐다. 분향소 제단은 9m×3m 규모로 꽃 9500송이로 장식돼 있다. 화환과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 시민들은 서울시청역 5번 출구 방면에 줄을 서서 입장한다. 이후 시민분향소에서 조문한 뒤 반대편으로 나가게 된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11 16시 기준

한국

확진 13,289

완치 12,065

사망 287

세계

확진 12,632,690

사망 562,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