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왜 정쟁화하나" 정치권, 박원순 弔問 논란 김종인·안철수, 조문 안 하기로…최민희, 정의당 비판에 진중권 역공 11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弔問) 행렬이 이어진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거친 설전도 오갔다.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은 당 차원에서 박 시장 조문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박 시장이 서울시 전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해 큰 물의를 일으키고 있고,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을 놓고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는 만큼 추모 일색의 애도는 지양하겠다는 것이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유력후보 였음에도 박 시장에게 후보직을 양보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고인을 애도하는 대신 빈소는 방문하지 않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며 "또한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빈소 방문 일정을 검토하다가 전격 취소했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결정에는 당내 부정적인 기류도 감안한 조치로 보인다. 박수영 의원은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귄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 치를 일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미애 의원도 "고인의 영면을 빈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죽음이 모든 것을 덮을 수는 없다. 사인이 아닌 서울시장으로서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도 "서울특별시 주관의 장례는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 조문을 비판하자 정치권 공방도 가열됐다. 류 의원은 "나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했고, 장혜영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에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그는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가 그리 급한가"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최 전 의원을 향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닥치고 조문? 그러는 당신은 뭐가 급해서 장례가 끝나기도 전에 이 문제를 정쟁화 하는가"라고 쏘아붙였다. 진 전 교수는 "지금이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나 하든지. 수년간 당한 것이 본인 딸이었어도 그런 소리 할 건지 묻고 싶다"며 "못 받은 공천 생각만 하지 말고 자기 딸, 우리 딸들이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 좀 해 보라"고 비판했다. 또 '故 박원순 시장님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님의 뜻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쓰인 민주당 추모 현수막에 대해 "잊지 않고 계승하겠다고 하니 민주당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 같다"며 "이건 기릴 만한 사건이 아니라 언급하기도 민망한 사건"이라며 냉소적으로 반응했다. 진 전 교수는 "옛날 민주당은 그새 더듬어만지당으로 변신해 그 짓을 변호하고…정권은 바뀌어도 권력은 변함이 없는 듯(하다)"며 민주당을 거듭 비판했다. 민주당은 박 시장 고소인에 대한 2차가해를 중단할 것을 호소했다. 특히 온라인상에서 고소인 사진 관련 가짜뉴스가 급속도로 확산되자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비난은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비서에 대하여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가 잇따르고 있다"며 "이같은 행동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지금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바 없다. 온라인 상에서 관련 없는 사람의 사진을 유포하거나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다"며 "이것은 현행법 위반이며, 무고한 이들에게 해를 가하는 행위"라고 우려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11 18시 기준

한국

확진 13,289

완치 12,065

사망 287

세계

확진 12,645,665

사망 563,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