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자문단' 추진 논란 [단독]당장 추진 않겠다던 공사, 정부와 실무협의…이르면 12월 임용 가능 인천국제공항(인국공)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공정성 논란'이 있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인천공항공사(공사)가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정규직 전환 자문단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정규직 전환 추진을 본격화하는 신호로 해석된다. 지난 2개월 가까이 직고용 문제로 첨예한 갈등을 벌여온 공사 내부 논란도 재점화할 전망이다. 12일 뉴시스 취재를 종합해보면,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 인천공항공사 실무자들은 이주 초 인천공항의 정규직화를 위한 자문단, 즉 컨설팅단 추진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사실상의 관계기관 협의였던 것으로 파악된다. 이날 협의에서는 인천공항의 정규직화에 대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노조와 사측, 전문가가 참여하는 컨설팅 자문단을 만들어 정규직 전환을 조속히 마무리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의 노·사·전(노조·사측·전문가) 컨설팅 자문단을 위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고용노동부에서는 컨설팅 자문단에 포함될 외부 전문가의 명단도 제시하는 등 실질적인 구성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일부 진척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공사의 이같은 협의에 따라 정규직 전환 절차도 급물살을 탈것으로 보인다. 현재 자회사로 임시 편제된 2143명의 직고용 대상자들은 이르면 올해 12월, 늦어도 내년 2월이면 공사 정규직으로 임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공사는 정규직 전환 절차로 정규직 전환 컨설팅단 자문→채용대행업체 선정→채용공고→서류전형→적격심사·필기전형→면접→임용 등의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인국공의 정규직 전환 방침 발표 이후 내부 직원들과 취업준비생들의 반발이 거세진 상황이고 급기야 야당 의원들까지 나서면서, 공사는 최근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하는 차원에서 당분간 정규직 전환에 대한 추진은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사는 지난달 7일 인천공항공사 청사를 찾은 한 하태경 미래통합당 인국공 공정 채용 TF(태스크포스) 위원장에게 "당장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은 없다"면서 "공사는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갖겠다"라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뉴시스는 정부와 공사 간의 관계기관 협의와 관련, 정규직 전환을 담당하는 공사 상생경영처에 공식적인 답변을 요청했지만 "아직 확정된 내용이 아니어서 공개하기 힘들다"는 답했다. 다만 당시 회의에 참석한 복수의 관계자는 "(인천공항의) 정규직 추진에 대한 컨설팅단은 공사의 단순 외부 전문가를 구성하는 단독적인 구성보다는 객관적이고 중립적으로 노사가 함께 논의하는 것이 현실적인 해법이라고 인식을 공유 했다"며, "노사 양측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면 (정규직 전환의) 세부적인 논의와 방향도 제시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앞서 구본환 공사 사장은 지난 6월22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생명과 직결된 공항소방대(211명)와 야생동물통제(30명), 여객보안검색(1902명) 등 생명·안전과 밀접한 3개 분야는 공사가 직접고용하게 되고 공항운영(2423명), 공항시설·시스템(3490명), 보안경비(1729명) 등은 공사가 100% 출자한 3개 전문 자회사로 각각 전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좁은 취업문을 통과한 공사 내부 직원들과 일부 취업준비생, 야당 등의 비판 목소리가 제기됐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8/12 12시 기준

한국

확진 14,714

완치 13,786

사망 305

세계

확진 20,522,191

사망 745,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