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추경 오늘 처리 합의…통신비 선별지원  여야 극적 타결…특별돌봄수당 중학생까지 확대, 20만→15만원 축소 통신비 2만원 지급과 전국민 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둘러싸고 대립했던 여야가 22일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오후 본회의에서 처리한다는 데 최종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격 회동을 갖고 4차 추경안 처리를 합의 처리키로 했다. 합의 내용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가 곧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5일 여야 원내대표 등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7조8000억원 규모로 편성해 제출한 4차 추경안을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당정이 약 9300억원의 예산을 배정해 추진한 만 13세 이상 통신비 2만원 일괄지급을 놓고 여야가 정면충돌했다. 여기에 야당인 국민의힘이 그 돈으로 전 국민에게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자는 대안을 주장하면서 이날 추경 통과는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여야는 통신비 2만원 지급에 들어가는 9300억원의 예산 중 5300억원을 삭감하고 지원 대상을 줄이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한 연령대를 제외한 청년과 노년층에만 통신비를 지원한다는 정부안으로 회귀한 것이다. 현재 초등학생까지만 대상으로 하고 있는 아동특별돌봄비 20만원 지원 대상을 중고교생까지 넓히자는 국민의힘 안도 일부 수용해 중학생까지 지원하는 대신 액수는 15만원으로 조정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9/22 12시 기준

한국

확진 23,106

완치 20,441

사망 388

세계

확진 31,482,599

사망 969,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