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그래픽]1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원 '긴급재난지원금' 도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30 15:45:48

[서울=뉴시스] 정부가 소득 하위 70% 이하인 1400만 가구를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최대 100만원 지급하기로 했다. 현금이 아닌 지역상품권, 전자화폐 등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대상 가구 소득산정 관련 집행 가이드라인은 추후 보건복지부가 각 지자체에 제공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재난지원금, 5월 중순 전 지급되게 최선"  文대통령 "4월 총선 직후 추경안 통과 전제…신속한 지급이 가장 중요"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중앙 정부 차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와 관련해 "5월 중순 전후로 실제 국민에게 지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4월 총선 직후 국회에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통과된다는 것을 전제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3차 회의 모두 발언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속한 지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신속하게 2차 추경안을 제출하고, 총선 직후 4월 중으로 국회에서 처리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비공개 회의로 전환된 뒤 "1·2차 회의에서 언론과 국민의 예상을 넘는 과감함이 있었다"며 "코로나 대응 방역 신뢰에 이어 경제 정책의 신뢰로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경제팀에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경제위기 회복의 핵심은 고용과 일자리다.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외에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자체적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고용 사업이 더 강화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취약계층 생계지원 대책을 보고받은 뒤에 문 대통령은 "특수고용직 노동자만 해도 전통적 특수고용직의 범주를 파악하는 것 외에 플랫폼 노동자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노동자가 있다"며 "(이들은) 새로운 정책의 대상에 편입돼야 할 국민들인 만큼 노동부는 이 분들을 최대한 망라하도록 추가 사각지대를 파악하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3/30 10시 기준

한국

확진 9,661

완치 5,228

사망 158

세계

확진 663,828

사망 30,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