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브레이크 없는 집값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다시 확대됐다.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있는 노원, 강북, 금천 등 강북권과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정부가 서민·실수요자를 위한 LTV(주택담보대출비율) 완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시장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4일 부동산114의 수도권 주간 아파트 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2% 올라 상승폭이 다시 확대됐다. 재건축 아파트가 0.18% 상승했고, 일반 아파트는 0.11% 올랐다. 자치구별로는 5주 연속 25개구가 모두 상승했다. ▲노원(0.27%) ▲금천(0.22%) ▲강남(0.18%) ▲강동(0.18%) ▲강북(0.18%) ▲마포(0.17%) ▲도봉(0.16%) ▲송파(0.16%) ▲구로(0.14%) ▲성북(0.14%) 순으로 올랐다. 노원은 월계동 월계한일2차와 동신, 중계동 주공6단지, 중계그린, 상계동 한일유앤아이, 상계주공4단지 등이 1000만~5000만원 상승했다. 금천은 독산동 금천현대와 이랜드해가든, 시흥동 관악우방, 남서울건영2차 등이 1500만~7000만원 올랐다. 강남은 압구정동 미성2차, 신현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2차, 개포우성2차, 개포동 현대3차, 주공고층6단지 등 재건축 추진 아파트를 중심으로 2500만~1억원 상승했다. 강동은 둔촌동 주공1, 4단지와 명일동 삼익그린2차 등 재건축 아파트를 비롯해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암사동 프라이어팰리스 등 일반아파트가 500만~6500만원 올랐다. 경기와 인천은 교통 여건이 좋고 중저가·소형 아파트가 몰린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수원(0.19%) ▲인천(0.17%) ▲부천(0.16%) ▲시흥(0.12%) ▲안산(0.12%) ▲안양(0.12%) ▲용인(0.10%) 등이 올랐다. 수원은 거래 가능한 매물이 적어 정자동 백설마을5단지효성, 동신3차, 화서동 금강KCC, 세류동 수원LH센트럴타운1단지, 매탄동 매탄주공5단지 등이 1000만~1250만원 상승했다. 인천은 송도동 글로벌캠퍼스푸르지오와 송도더샵마스터뷰21단지, 서창동 e편한세상서창, 간석동 간석한신더휴, 귤현동 계양센트레빌2단지 등이 1000만~3000만원 올랐다. 전세 시장 역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은 전주대비 0.08%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사철 수요가 감소했지만 전세 매물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지역과 재건축 이주 수요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신도시는 전주 대비 0.02% 상승했다. ▲평촌(0.17%) ▲일산(0.11%) ▲산본(0.05%) ▲위례(0.03%) ▲동탄(0.02%) 등이 올랐다. 경기·인천은 0.04% 상승해 지난주와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시흥(0.12%) ▲부천(0.08%) ▲인천(0.07%) ▲수원(0.07%) ▲고양(0.06%) ▲안산(0.06%) ▲안양(0.05%) ▲용인(0.05%) 등이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거래가 크게 늘지 않는 가운데 강남권과 서울 외곽지역 중심의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임 수석연구원은 "6개월간 유예됐던 양도소득세 중과 조치가 지난 1일부터 시행됐고, 7월부터는 무주택·실수요자에 대한 LTV 우대폭이 확대되면서 하반기 부동산 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종합부동산세·양도소득세 중과로 특정 지역에서의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더욱 두드러질 수 있고 무주택에 대한 대출 요건 완화로 중저가 아파트가 몰린 지역으로 실수요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홍세희 기자 | 강세훈 기자 | 박성환 기자 | 이예슬 기자

구독
기사제보

12/06 09시 기준

41,341,888

오늘 7,303

오늘(%) 83.1%

2차접종 80.5%

확진 477,358

위중증 727

사망 3,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