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획특집

[바이든시대, 韓경제기상도⑤]탄력받은 中企...수출, 날개 달까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본부장 "위기 기회로 만드는 반전계기" 박태훈 넥스틴 대표 "미·중 무역전쟁 계속돼…우리업체에 호기" 김동수 앰에이티플러스 대표 "동남아·중국 환경시장 열릴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윌밍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더 퀸 극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에 대처하기 위한 공중보건 전문가와 과학자 등 13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발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누구에게 투표했든 마스크를 써 달라"라고 강조했다. 2020.11.10.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반도체 장비와 환경설비, 식품 포장기 등 주요 수출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미국 바이든 호(號) 출범이 올 들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가파른 수출 상승세를 보이는 등 선전해온 중소기업에 호재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이 미국인 20만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코로나19 방역을 1호 과제로 제시하면서  ‘K방역 물품’ 수출도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했다. 

오필제 을성정공 대표는 11일 오후 뉴시스와 통화에서 바이든 호 출범 이후 개선될 수출환경을 향한 기대감을 피력했다. 오 대표는 “사업에 절대적인 제약을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누가 됐든 코로나를 빨리 잡아줬으면 한다”며 "저희는 (미국도 미국이지만) 중국, 베트남이나 동남아라도 빨리 가야하는 데 현재 해외 시장에 전혀 못나가 영업활동을 아예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른바 ‘코로나 실정(失政)’을 파고들어 집권에 성공한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집권 후 코로나 종식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반영한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 방역을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할 1호 과제로 제시한 바 있다. 오 대표가 운영하는 을성정공은 자동 식품 포장기계 설비 제조 전문 기업으로 빵, 쿠키, 라면, 김, 산업용품 등을 비닐로 포장하는 ‘삼면포장기’와 ‘용기포장기’ 등을 미국, 중국, 동남아 등 해외에 수출하고 있다.

봉제자동화 기계를 제작하는 썬스타의 장동화 대표도 바이든 당선인 집권 이후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내 '코로나 종식'을 향한 기대감을 피력했다. 장 대표는 “바이든(당선인의) 정책을 사실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아직 (경영환경에 미칠 변화를) 얘기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하루빨리 종식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불행 중 다행은 미국은 물론 베트남, 인도네시아 시장이 조금씩 활성화되는 것을 피부로 느낀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환경설비나 반도체 장비 관련 기업들의 기대감도 컸다. 친환경기업 앰에이티(MAT)플러스의 김동수 대표는 바이든 호 출범 이후 “환경 쪽에서는 조금 더 탄소 중립적인 게 강조될 것”이라며 “우리나라 환경업체들은 바이든호 출범을 반기고 있다”고 전반적인 업계분위기를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기업인들이 2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0 브랜드케이 화상 수출 상담회'에서 방역마스크 수출 상담을 하고 있다. 2020.05.20.  photocdj@newsis.com
김 대표는 바이든호 출범 이후 동남아나 중국 수출 시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동남아나 중국 쪽으로 수출이 늘어날 여지가 있다”며 “친환경 플라스틱이나, 전반적인 수처리, 대기 처리 분야 등은 이제 동남아나 중국, 인도 시장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발언은 바이든 당선인을 새로운 수장으로 맞은 미국이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복귀하면 트럼프 대통령 당시 동력을 상실한 채 표류 중인 세계 각국의 탄소 배출 억제 움직임이 다시 탄력을 받게 되지 않겠냐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이 경우 동남아시아나 중국을 비롯한 주요 수출시장에 우리 업체들이 관련 장비를 수출할 기회도 더 커지지 않겠냐는 것이다.

반도체 검사 장비업체 넥스틴의 박태훈 대표는 바이든 호 출범 이후에도 출구를 찾기 어려워 보이는 미중간 패권 다툼속 우리 기업들의 ‘어부지리’를 언급했다. 박 대표는 “미중 무역전쟁은 바이든 집권기에도 계속될 것이고, (반도체나 반도체 장비 등) 한국 업체들은 여전히 좋은 기회를 맞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그러면 미국은 그 해답을 (우방인) 일본이나 한국 등에서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경제본부장은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다자주의를 지향하고 있다. 소규모 개방경제인 한국경제에 바이든의 등장은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진단했다. 추 본부장은 “특히 K방역물품이나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는 우리 중소기업들에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내는 반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1/19 05시 기준

한국

확진 72,729

완치 58,723

사망 1,264

세계

확진 95,881,450

사망 2,046,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