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획특집

[KAL, 메가항공사로 도약⑤]곡절의 30여년…아시아나항공 결국 역사 속으로

1988년 출범, 복수 민항사 체제 열며 시장 안착 어엿한 2위 항공사였지만 그룹 경영난에 '발목' HDC그룹으로의 인수 결정, 재기 꿈꿨지만 좌초 빅딜만 두번째…결국 대한항공에 흡수합병 예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본입찰이 진행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뒤로 승무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2019.11.0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이 공식화되며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 브랜드가 30여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988년 국내 항공업계의 복수 민항사 체제를 열며 출범했다. 정부는 그해 제2의 민간항공운송사업자로 금호그룹을 지정했다.

기존 사명은 서울항공이었지만 같은해 이름을 아시아나항공으로 바꾸고 김포~부산, 김포~광주 노선에 첫 취항했다.이후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과 어깨를 견주는 제2의 국적항공사로 빠르게 성장했다.

1990년 김포~도쿄 노선에 취항하며 국제선 운항에 나섰고 1991년 미주 노선을 취항하며 본격적인 세계 무대로 나섰다. 1996년에는 누적 탑승객이 1000만명을 돌파했고, 1997년에는 프랑크푸르트 노선에 취항하며 유럽에도 진출했다.

창립 10주년인 1998년에는 에어버스 항공기 A321-100을 처음 도입했으며 사옥을 중구 회현동에서 강서구 오쇠동으로 옮겼다.

2003년에는 세계 최대 항공 동맹체인 스타얼라이언스에 가입했다. 스타얼라이언스의 회원사는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에어캐나다, 에어인디아, 에바항공, 에어차이나, 루프트한자, 싱가포르항공 등이다.

2007년에는 계열사인 저가항공사(LCC) 에어부산이 출범했고, 2008년에는 한국증권선물거래소 유가증권시장에 새로 상장했다. 2015년에는 두 번째 LCC 자회사인 에어서울을 세웠다.

승승장구하던 아시아나항공은 모기업인 금호그룹(당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경영이 악화하자 덩달아 유동성이 나빠지기 시작했다.

금호그룹은 2006년 대우건설과 2008년 대한통운을 인수하며 몸집을 불렸지만 글로벌 금융위기를 넘기지 못하고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을 되팔고, 재무구조가 악화되며 2009년 그룹 경영권을 산업은행에 내주게 됐다.

이후 유동성 위기가 그룹 전반으로 확산하며 그룹 와해 위기 속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자율협약으로 채권단 관리를 받게 된다.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0년 1월 채권단 자율협약에 돌입한 이후 5년 만인 지난 2014년 12월 자율협약을 졸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23일 아시아나 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1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키로 하고 인수합병(M&A)을 위한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 2019.04.23.

 scchoo@newsis.com


하지만 박삼구 전 회장이 그룹 재건을 위해 금호산업 인수 자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의 부실이 심화했고, 특히 2018년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부족 사태가 발생하며 경영난이 더 가중됐다.

지난해에는 감사보고서 한정 사태가 불거지며 재무 건전성 위기가 수면 위로 부상했고, 결국 금호그룹은 그해 4월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팔아 그룹을 살리기로 했다.한때 그룹 매출의 60%를 차지하던 알짜 계열사를 떼어내기로 한 것이다.

새 주인 찾기로 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11월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되며 재기를 노렸다. 특히 HDC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품어 모빌리티 종합그룹으로 도약하고,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도 가능할 것이란 기대가 이어졌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현산 측에서 인수 일정을 미루며 재실사를 요구하자 이상기류가 감지됐다.

결국 양측은 재실사에 대한 타협점을 찾지 못했고 M&A 불씨는 힘없이 사그라들었다.결국 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이 시작된 지 10개월 만인 지난 9월 채권단과 금호산업은 '노딜'을 공식화했다.

그러나 인수전이 무산된 이후 아시아나항공이 채권단 관리 체제에 돌입한지 약 2개월 만에 다시 한번 '빅딜'이 추진되기 시작했다. 정부와 산은 주도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이 확정된 것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를 겪고 있는 국내 항공업계가 일대 지각변동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수전은 두 항공사의 '통합'을 골자로 한다. 인수 완료 이후 당분간은 자회사 형태로 두더라도 결국 대한항공에 흡수되며 아시아나항공 브랜드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아시아나항공 LCC 계열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도 대한항공의 LCC인 진에어와 단계적인 통합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1/19 05시 기준

한국

확진 72,729

완치 58,723

사망 1,264

세계

확진 95,853,771

사망 2,045,7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