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획특집

[KAL, 메가항공사로 도약⑧]조원태, 3자 연합과의 경영권 분쟁서 유리한 고지

산은이 한진칼 지분 우군될 시 경영권 분쟁 일단락 3자 주주연합, 연일 비판…조원태 회장, 특혜설 반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제공)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결정에 따라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새 국면을 맞았다. 아시아나 채권단 KDB산업은행이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 유상증자에 참여해 '캐스팅보트'가 되기 때문이다.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8000억원을 지원해 이 중 5000억원이 한진칼이 단행하는 유상증자에 투입되고, 한진칼은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아시아나항공 주식을 사들이는 방식이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가 되고, 산은은 대한항공 모기업 한진칼의 지분 10.66%를 보유하게 된다.

시장 안팎에서는 산은이 캐스팅보트가 됨에 따라 1년가량 이어진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소멸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진그룹은 지난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조원태 회장 체제'에 반기를 들고 나서며 경영권 분쟁에 휘말렸다.

조원태 회장과 조 전 부사장 간 '남매의난'은 올해 3월 열린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이 통과되며 일단 조 회장 측의 승리로 돌아갔다.

다만 조 전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이 한진칼 지분율을 꾸준히 늘려가며 경영권 분쟁은 장기화 국면에 돌입했다. 현재 3자 연합의 지분이 46.71%, 조 회장 측 지분이 41.14%대로 알려졌다.

그러나 산은이 유증 이후 한진칼 지분 10.66%를 보유하고 조 회장 측 우군 역할을 한다면 경영권 분쟁은 즉시 일단락된다. 산은과 조 회장 측 지분을 합치면 3자 연합의 지분율보다 훨씬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산은이 제3자 배정 방식으로 한진칼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것이 결국 조 회장 측에 힘을 실어주는 특혜가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6일 산업은행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에 8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신주 1조5000억원과 영구채 3000억원 등 총 1조8000억원을 투입해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가 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특히 3자 연합은 연일 입장문을 내고 인수전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3자 연합 측은 입장문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을 실사 등의 절차와 충분한 논의 없이 한진그룹이 전격 인수하는 것은 조원태 회장이 국민의 혈세를 통해 10%의 우호 지분을 추가로 확보하는 결과만 낳는다. 다수의 다른 주주를 희생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왜 산은이 대한항공에 직접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하지 않았는지 ▲주주배정 유상증자가 아닌 제3자 배정 증자를 택했는지 ▲대주주인 3자 연합과 상의가 없었는지 등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3자 연합은 향후 신주 발행 무효 소송을 제기하고 신주 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으로 인수 계획을 지연해 임시 주총 소집 허가 등을 통한 이사회 진입을 노릴 것으로 관측된다.

신주 발행 무효 소송은 거래 질서 등으로 인해 엄격히 다뤄지지만 경영권 분쟁이 걸려 있는 회사는 기존 주주를 배제하고 경영권 방어를 위한 신주 발행을 할 수 없다.

신주 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은 회사가 불공정하게 주식을 발행해 주주에게 피해가 올 것으로 예상될 때 발행을 금지해달라고 요청하는 것을 말한다.

다만 산은은 원칙적으로 현 경영진을 비호하기 위한 유상증자가 아니라며 선을 긋고 있다.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은 지난 16일 브리핑에서 "윤리경영위원회를 통해 매년 평가해 등급이 낮으면 경영진 교체·해임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현 경영진에) 일방적으로 우호적인 의결권 행사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3자 연합의 가처분 신청할 경우 대응에 대해서는 "국가 경쟁력과 국민 편의 안정성을 고려할 때 3자 연합에서도 주주가치 상승으로 보고 협력해나가기를 기대한다. 필요시 3자 연합과 협의도 하겠다"고 말했다.
 
조원태 회장도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특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산업은행에서 먼저 (인수에 대한) 저의 의향을 물어봤을 때 할 수 있다고만 얘기했다. 여러 차례 만나고 오랜 기간 얘기하며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관련 업계에서는 산은이 사모펀드인 KCGI 측보다는 조 회장의 손을 들어줄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편 조 회장은 3자 연합의 반발에 따른 대응 계획에 대해서는 "(대응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1/19 04시 기준

한국

확진 72,729

완치 58,723

사망 1,264

세계

확진 95,816,270

사망 2,045,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