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

[삼성, 미래준비 나선다③]상생협력 확대…중기 제조역량 강화

등록 2021.08.24 15:21: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삼성은 코로나19에 따른 대중소 기업간 격차 확대 및 양극화 해소를 지원하기 위해 포용적 혁신과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관계사는 24일 코로나 이후 예상되는 산업·국제질서, 사회구조의 대변혁에 대비한 투자, 고용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은 그동안 미래성장의 기틀이 되는 기초과학 역량과 원천기술의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지원을 확대했다. 세계 경제의 패러다임이 산업화 모형에서 지식 경제로 이행하면서 기초 과학, 원천 기술 등 무형의 자본을 확보하느냐 여부에 따라 국가 경쟁력이 좌우되는 시대적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삼성은 2013년부터 10년간 기초과학, 소재, ICT 등 3대 분야에 1조5000억원을 조성해 지원하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산학협력과 기초과학·원천기술 R&D 지원을 위해 최근 3년간 3000억원을 지원한 데 이어 향후 3년간은 3500억원으로 지원 규모를 확대한다.

또 반도체·디스플레이분야 산학과제와 박사급 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반도체 및 차세대 통신분야를 선도할 수 있는 '인재 인프라' 구축을 위해 주요 대학과 반도체·통신분야에 계약학과와 연합 전공을 신설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내 중소기업의 제조 역량을 업그레이드하는 데 효과가 입증된 '스마트공장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그동안의 기초 단계 지원에서 한단계 더 나아가 중소기업 제조 역량을 고도화, 내실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삼성 관계자는 "전국에 산재한 중소 제조기업에 대한 스마트공장 사업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며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격차는 물론 지역 간의 격차 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중소 협력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한 상생펀드와 물대펀드를 지속 운영하는 한편 우수 협력사 대상 인센티브와 소재·부품·장비분야 협력사 지원을 위한 민관 R&D 펀드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협력사 안정화를 지원하기 위한 상생펀드와 물대펀드는 규모를 유지하고, 우수협력사에 대한 안전·생산성 격려금은 3년간 2400억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소재·부품 국산화와 차세대 선행 기술 지원을 위한 민관 R&D펀드는 규모를 현행 200억원에서 300억원(중기부 150억원·삼성전자 150억원)으로 확대 추진한다.

삼성의 사회공헌(CSR) 활동이 사회에 더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CSR의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구체적 방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CSR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교육 중심 활동으로는 ▲삼성청년 SW아카데미 ▲삼성주니어 SW 아카데미 ▲삼성 스마트스쿨 ▲드림클래스와 같이 청소년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스마트공장 ▲C랩 아웃사이드 ▲미래기술육성사업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이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제공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