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

[삼성, 미래준비 나선다①]3년간 신규투자 240조…국내에 180조 푼다

등록 2021.08.24 15:14: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여부를 결정하는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심사위)가 열리는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삼성 사기가 바람에 날리고 있다. 이날 심사위가 정부과천청사에서 8·15 가석방 대상자 심사를 진행해 대상자를 추리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결재로 확정된다. 8·15 가석방은 오는 13일 이뤄진다. 2021.08.09.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이후 미래 질서 재편에 대비하기 위해 앞으로 3년간 240조원을 신규 투자한다. 또 이 가운데 180조원을 국내에 투자한다.

이를 통해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도약의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과 바이오시밀러 등을 통한 제2의 반도체 신화를 써나간다는 구상이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관계사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 같은 전략산업 주도권 확보를 위한 투자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 따르면 삼성은 첨단 혁신사업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글로벌 산업구조 개편을 선도해 '새로운 미래를 여는 기업'으로서 역할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삼성은 향후 3년간 투자 규모를 총 240조원으로 확대하고 특히 이 가운데 180조원을 국내에 투자하기로 했다. 삼성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국내 130조원을 포함해 총 180조원 신규투자를 완료했다. 이를 감안하면 과거 3년간 투자 규모보다 33% 투자 규모를 늘리기로 한 것이다.

이 같은 투자 확대를 통해 전략사업의 주도권을 확보하는 한편 과감한 기업 인수·합병(M&A)을 통해 기술과 시장에서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반도체 부문 투자를 통해 글로벌 우위를 확고히 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선단공정 조기 개발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반도체 사업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171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메모리 분야의 경우 기술 및 원가 경쟁력에서 격차를 다시 확대하고 혁신적인 차세대 제품 솔루션 개발에 투자해 절대우위를 공고히 해나가기로 했다. 14나노 이하의 D램 및 200단 이상 낸드플래시 등이 이에 해당된다.

또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는 선단공정의 적기 개발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GAA 등 신기술을 적용한 신구조 개발로 3나노 이하 조기 양산하는 등 혁신제품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1위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모바일 중심에서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 등 신규 응용 부문에 대한 시스템반도체 사업 확대와 관련 생태계 조성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메모리 분야의 경우 단기 시장의 변화보다는 중장기 수요 대응에 초점을 맞춰 R&D와 인프라 투자를 지속하고 시스템반도체의 경우 기존 투자 계획에 대한 적극적인 조기 집행에 나서기로 했다.

associate_pic

[의왕=뉴시스] 권창회 기자 =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해 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가석방으로 출소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가석방 기간동안 보호관찰을 받게 되고, 징역형 집행 종료 후 5년간 취업이 제한된다. 2021.08.13. kch0523@newsis.com

바이오 부문에 대한 투자도 강화한다.

바이오사업을 시작한 지 9년 만에 CDMO 공장 3개를 완공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건설 중인 4공장이 완공되면 생산능력이 62만ℓ로 CDMO 분야에서 압도적인 세계 1위에 올라서게 된다. 바이오시밀러를 담당하고 있는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10번째 제품이 임상에 돌입했고 이미 5개 제품이 글로벌 시장에 출시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더불어 향후에도 이들 두 회사의 공격적인 투자 기조를 지속해 CDMO 분야에서 5공장과 6공장 건설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 허브로서 역할을 확보해 우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바이오의약품 외에 백신 및 세포·유전자치료제 등 차세대 치료제 CDMO에도 신규 진출할 예정이다.

바이오시밀러에 대해서도 파이프라인을 지속 확대하고 고도화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전문인력 양성 ▲원부자재 국산화 ▲중소 바이오텍 기술지원 등을 통해 국내 바이오산업 생태계와 클러스터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차세대 통신기술이나 AI 등 첨단기술에 대한 투자도 강화하기로 했다.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달성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통신의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통신망 고도화·지능화를 위한 소프트웨어 투자와 차세대 네트워크사업 리더로 성장하기 위한 신사업 영역 및 제품 포트폴리오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AI, 로봇 등 미래 신기술과 신사업 R&D 역량을 강화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주도권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AI 분야에서는 전 세계 거점지역에 포진한 '글로벌 AI센터'를 통해 선행기술을 확보하는 동시에 고성능 AI 알고리즘을 적용한 지능형 기기를 확대하는 등 연구와 일선 사업에서 모두 절대우위의 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미래 유망사업 중 하나인 로봇 분야에서는 핵심 기술 확보와 폼팩터 다양화를 통해 '로봇의 일상화'를 추진하고 첨단산업 분야의 설계와 개발을 위한 슈퍼컴퓨터 활용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디스플레이·배터리 분야에서는 차세대 OLED·QD(퀀텀닷) 디스플레이 사업화, 고에너지 밀도 배터리 및 전고체 전지 등을 통해 기존 제품의 한계를 뛰어넘는 차세대 기술로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