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초치 마치고 나서는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11:32:09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일본 정부가 올해 발간한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을 편 가운데 외교부에 초치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를 나서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열린 각의에서 2020년 판 방위백서 '일본의 방위'를 채택했다. 백서에는  "일본 고유 영토인 북방영토와 독도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2020.07.14.

 kmx11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