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캐나다 경찰, 백악관 배달 독극물 현장 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08:50:43

[생위베르=AP/뉴시스]21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생 위베르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캐나다 왕립 경찰이 미국 백악관으로 발송된 독극물 우편물과 관련해 용의자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앞으로 독극물 '리친'이 든 소포가 발송돼 추적 끝에 여성 용의자가 체포됐었다. 리친은 0.001g 정도의 극소량으로도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독극물로 알려져 있다. 2020.09.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