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동대구역에 세계 3번째 기후시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13:56:12  |  수정 2021-04-16 17:13:58

[대구=뉴시스]이무열 기자 = 16일 오전 대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열린 ‘지구의 날 기념식’ 참석 내빈들이 ‘기후시계’ 제막 버튼을 누르고 있다. 기후시계는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 이내로 억제하기 위해 배출 가능한 이산화탄소 잔여총량(탄소예산)을 시간으로 표시한 시계로, 2019년 독일 베를린과 2020년 미국 뉴욕에 이어 세 번째로 대구에 설치됐다. 2021.04.16. lm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