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구/경북

울릉고 정현우 군, 울릉군 사상 첫 서울대 합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12-12 14:10:59  |  수정 2016-12-27 23:10:33
associate_pic
【울릉=뉴시스】강진구 기자 = 경북 울릉군은 동해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도서낙도 울릉도에서 유일한 고등학교인 울릉고등학교에서 지난 1954년 개교 이래  57년만에 처음으로 서울대학교 합격자를 배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대에 따르면 2012학년도 수시 모집에 기회균등 특별전형으로 사회과학대학 사회과학계열에 응시한 울릉고등학교 3학년 정현우(18) 학생이 최종 합격했다고 통보했다.

 정 군은 군청에서 근무하는 정윤태(46·해양수산과)씨와 약국을 운영하는 이윤정(42·여)씨 슬하에 2남 중 장남으로 울릉도에서 태어났다.

 초등학교 때부터 친구들이 학업을 위해 울릉도를 떠났지만  울릉도를 떠나지 않고 울릉고등학교에 입학했다.

 정 군은 입시학원도 전무한 울릉도에서 서울대 입학을 목표로 오후 10시까지 정규 수업을 받고 밤 12시까지 자율학습을 통해 EBS 방송과 인터넷 강의를 적극 활용했다.

 학원에 다니지는 않았지만 어떤 자료든 구해 열심히 공부했다.

 집안 살림도 어렵지 않아 육지에 나가 공부할 수도 있었지만 가족과 떨어져 사는 것이 싫고 울릉고등학교의 교육환경도 좋아 울릉도에서 공부했다고 입버룻처럼 말했다.  

 정군은 이번에 외국어 1등급(만점), 수리(나) 2등급, 언어영역 2등급을 받아 최종 합격했다.

 한편 울릉군은 현재 초․중등학생 해외어학연수 제공(4주), 영어교육 강화 지원(대구경북 영어마을, 한동대 위탁교육), 방과후 학교 예산 지원, 고등학교 학자금 전액 지원, 원어민 교사 채용 지원 등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정 군은 “울릉도에서도 의지만 있으면 뭐든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렇게 좋은 결과를 얻게 돼서 학교 선생님과 가족과 함께 한없이 기쁘다”고 말했다.

 “향후 경제학 박사가 돼 한국 경제발전에 도움을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dr.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