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남부

이재명 성남시장 前선대본부장 아들 낙하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5-13 10:07:09  |  수정 2016-12-28 00:39:39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유명식 기자 =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의 전 선거대책본부장 아들이 이 시장 취임 뒤 시 산하 재단에 채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성남산업진흥재단(이하 재단)에 따르면 김모(29)씨는 지난해 4월께 6급으로 신규 임용됐다.

 그는 2006년 지방선거와 2008년 국회의원 선거 때 이 시장의 선거대책본부장으로 활동했던 인사의 아들이었다.

 그의 아버지는 이 시장이 2009년 민주당 분당갑 지역위원장을 할 때 부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재단은 "서류전형과 논술, 인·적성검사, 면접 등 정상적인 채용절차를 거쳐 김씨를 선발했다"고 해명했다.

 김씨의 아버지는 "대전의 한 공기업에 다니던 아들이 출퇴근이 힘들어 퇴직한 뒤 재단의 채용공고를 보고 지원해 합격한 것"이라며 "이 시장에게 아들의 채용을 부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씨도 "아버지가 입사를 권유하거나 추천한 적이 없었다"고 했다.

 재단은 시가 지난 2001년 기초지방자치단체로는 전국 최초로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을 위해 만든 재단법인이다.

 현재 재단의 대표이사는 이 시장 인수위(시민행복위원회)에 참여했던 이용철 변호사다.

 yeu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