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우택 "文, 盧 자살로 묻힌 뇌물수수 의혹 밝혀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20 09:47: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정우택(가운데)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3.17.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정윤아 기자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를 보면서 지난 2008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갑작스런 자살로 인해 모든 진상이 은폐된 사실과 노무현 정권 당시 대통령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을 지낸 문재인 전 대표의 책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문 전 대표를 공격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당시 검찰이 발표한 노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액은 무려 640만 달러에 달하고 상당히 구체적 증거까지 드러났음에도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자살로 인해 덮어버리고 진상이 밝혀지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비롯해 아들, 딸 일가족 지금까지 어떤 처벌도 받지 않고 또 그 뇌물액은 국가에 환수된 적도 없다"며 "문 전 대표는 그런 사건이 일어났던 노 전 대통령 시절 두 차례나 민정수석을 지냈고 비서실장을 거치면서 대통령의 비리와 부패를 막을 가장 책임 있는 자리에 있었다"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나 문 전 대표는 그런 엄청난 부정부패를 전혀 막지 못했고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해 국민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런 비리와 부패를 방조한 게 아닌가 하는 지적까지 했다"며 "문 전 대표는 본인이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으로 모신 대통령이 결국 죽음으로 이르게 된 사태에 대해 어떤 정치적 책임도 지지 않았고 이젠 대통령이 되려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 전 대표 본인은 역사상 가장 깨끗한 세력인 것처럼 가장하면서도 또 연일 적폐청산을 주장하고 있다"며 "참으로 가당치 않은 일이고 최소한 문 전 대표는 그런 말을 할 자격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적폐청산을 하려면 개헌을 통해 역대 대통령마다 예외 없이 벌어지는 구조적, 제도적 문제 즉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를 고쳐야 한다"며 "정의가 살아있는 나라를 만들려면 본인이 관여한 불의와 무능에 대해 사죄하고 책임지는 진정성과 용기가 있어야 그런 말을 할 최소한의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원래 계획대로 이번 주 중으로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힘을 합쳐 만든 3당 공동 개헌안을 발의하겠다"며 "이번 대선은 미래지향적 개헌을 통해 진정한 개혁을 하려는 개혁 세력과 권력 독점욕 때문에 개헌을 방해하고 저지하는 반개헌 수구세력 간의 대결"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내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조사한다"며 "역대 대통령으로서 4번째 검찰 조사를 받는 일로 이 자체가 국가적 불행이고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모든 혐의는 이로 인해 대통령직에서 탄핵되는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 일어났고 반면 본인은 일관되게 무죄와 결백을 주장해온 사건"이라며 "그런 만큼 어떤 주장이 옳은지는 박 전 대통령의 성실한 조사 협조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국민 앞에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lovelypsyche@newsis.com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