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9일 경남도지사직 사퇴…보궐선거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03 15:17: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한국지역언론인클럽초청 후보자 인터뷰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2017.04.03.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정윤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3일 경남도지사직 '꼼수 사퇴' 논란에 대해 "관례대로 9일 사퇴하면 10일 오후 이임식을 하고 통지를 하게 될 것이다. 11일에 도달하게 되면 도지사 선거는 없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지역언론인클럽 초청 인터뷰에서 "실제 지자체장이 사퇴하고 보름 있다 선관위에 통지한 적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마치 도지사직에 연연해 그만두지 않는 것처럼 얘기하는데 도지사 보궐선거를 하려면 시장, 군수 중 선거에 나올 분들이 있다. 그분들이 또 사퇴를 해야 한다"며 "그 자리에 또 출마하기 위해 도의원들이 줄사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경남도지사 한 사람만 사퇴하면 되는 게 아니라 불과 1년 밖에 안 남은 임기를 채우려고 줄줄이 사퇴를 사게 된다"며 "줄사퇴 혼란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임 도지사가 어질러놓은 것을 정리하고 빚 갚느라 정신이 없었는데 줄사퇴로 지방선거를 하면 300억원이 필요하다"며 "국고 지원이 아니라 경남도에서 나가야 하는데, 빚 없앴는데 300억원 주기가 좀 그렇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2심) 무죄 판결난 뒤 대선에 한번 나가보겠다고 생각하고 한 한 달 동안, 제가 없는 동안 경남도의 주요 정책을 다 결정해 놨다"며 "내가 없어도 권한대행인 부지사가 내가 한 결정에 의해 내년 도지사 선거까지 권한대행이 해도 도정이 흔들리지 않도록 주요 결정을 미리 해 놨다"고 밝혔다.

 lovelypsyche@newsis.com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