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JP, 우파 결집해 대통령 꼭 되라 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03 17:10: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중구 신당동 김종필 전 국무총리 자택을 찾아 환담을 나누며 차를 마시고 있다. 2017.04.03. photo@newsis.com
"5·16 혁명 때 난 초교 1학년…둘다 혁명가(歌) 기억"  

【서울=뉴시스】이현주 정윤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3일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우파 결집을 통해 자신에게 꼭 대통령이 되라고 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신당동 김 전 총리 자택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우파 결집을 해서 대통령이 꼭 돼라, 대통령이 되는 것은 하늘의 뜻"이라고 김 전 총리의 발언을 공개했다.

 그는 "줄탁동기(啐啄同機)란 말이 있다. 옛날 DJP를 하고 내각제를 할 때 하늘의 뜻과 다 맞아야 된다며 했던 말"이라며 "꼭 대통령이 돼서 좌파들이 집권하는 것을 막아라, 그런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홍 후보는 "연세가 지금 92세이신데 정신이 아주 맑다"며 "옛날 15대 자민련 총재할 때, 제가 초선 의원으로 모셨는데 그때 얘기를 하니 다 기억을 하신다"고 말했다.

 그는 "저분이 5·16 혁명을 하실 때 내가 초등학교 1학년이었다"며 "그때 혁명가가 있었다. 동트는 새 아침에 어둠을 뚫고 찬란히 떠오르는 혁명의 불꽃, 구악을 뿌리 뽑고 그런 혁명가가 있는데 제가 아직도 기억하는데, 그 혁명가를 아직 기억하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우리 어릴 때 혁명공약 6장이 있었는데 그것도 다 기억하신다"며 "한 54~55년 됐는데, 저도 혁명가 노래와 공약을 기억하는데 그 말을 하니 다 알고 기억하더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신당동 (자택)에 처음 와봤는데, YS집이나 JP집에 와서 보니 깜짝 놀랐다"며 "그래도 한 나라를 운영하던 분들의 집인데 이렇게 소박하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JP가 보수 승리를 위한 해법을 제시했느냐는 질문엔 "JP와 제 이니셜이 똑같다. 그래서 나는 H를 하나 더 붙인다"고 웃은 뒤 "연세가 드셔서 그런 말씀을 드리면 피곤하실 것 같아 즐거운 말씀만 드리고 간다"고 답했다.

 lovelypsyche@newsis.com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