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문재인 "文-安 양자구도, 국민이 지지하지 않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03 20:23:1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종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로 선출된 문재인 전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고척돔에서 당원과 지지자를 향해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2017.04.03.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윤다빈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와 양자대결 가능성에 대해 "(안 전 대표가) 적폐세력과 함께 한다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확정된 후 기자회견을 열어 "저와 안 전 대표 양자구도가 된다는 것은 안 전 대표가 국민의당 뿐 아니라 구 여권 정당과 함께 연대하는 그런 단일 후보가 된다는 뜻"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별로 있음직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 "만약에 그렇게 된다면, 구여권 정당과 함께 하는 후보라면, 그것은 바로 적폐세력의 정권연장을 꾀하는 후보라는 뜻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많은 국민은 정권교체를 열망한다. 적폐세력과 함께 한다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절하했다.

 ironn108@newsis.com
 fullempt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