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주선 "민주당, 제보조작 파문에 기다렸다는 듯 국민의당 죽이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6-30 09:27:44  |  수정 2017-06-30 09:49: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질의를 하고 있다. 2017.06.29. 20hwan@newsis.com

 "추미애,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
 
 【서울=뉴시스】남빛나라 윤다빈 기자 =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30일 '문준용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 지도부 개입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민주당은 때를 기다렸다는 듯 정략적으로 국민의당 죽이기 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추 대표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당 지도부와 대변인단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사건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한 줌 의혹 없이 철저히 검찰에서 수사가 이뤄지도록 촉구하고 있다. 당의 진상조사단이 조사하고 있고 검찰에도 협력할 계획"이라면서도 "그러나 대통령과 그 아들과 관련한 사건이기 때문에 과거 검찰의 전력에 비춰보면 과잉 수사가 있지 않을지 국민의당은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여당 대표의 이런 발언은 검찰에게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민주당은 이유미 사건을 계기로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선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기회에 국민의당을 짓밟고 인위적 정계개편으로 여소야대 정국을 타파하고 패권적 양당제로 가려는 정치음모를 드러냈다"며 "추 대표는 아무 근거 없이 거짓 선동으로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선 것을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입이 없어서 말을 안 하거나 못한 것이 아니다. 정부와 여당에 하고 싶은 말이 엄청 많지만, 사건 종결 때까지 혹시나 진상규명에 영향이 있을까 봐 자중하는 것"이라며 "여당이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주고 거짓 선동하며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서면 국민의당은 사즉생의 각오로 단호히 나서겠다"고 공언했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