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작지만 강한' 휴대용 선풍기··· 매출 188%↑ 스탠드형 누르고 판매량 1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1 10:00:57
associate_pic
판매량 점유율, 지난해 16.3% 3위에서 올해 30.9%로 대폭 증가
냉방효율 높이는 공기순환기(에어 서큘레이터)도 매출 69%↑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더위가 시작된 올해 5월 이후 선풍기 판매가 급증한 가운데, 올 선풍기 시장에서 휴대용·USB 선풍기가 작년 1위였던 스탠드형을 누르고 판매량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써머스플랫폼이 운영하는 국내 최초 가격비교사이트 에누리 가격비교에 따르면, 올해 2분기(4월~6월) 선풍기 카테고리 데이터 분석 결과, 휴대용·USB 선풍기의 판매량 점유율이 작년 16.3%로 3위에서 올해 30.9%로 대폭 증가해 1위로 올라섰다. 반면 작년 점유율 1위였던 스탠드형 선풍기와 2위 벽걸이형 선풍기의 올해 점유율은 소폭 하락해 각각 26.5%, 12.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2017년 2분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선풍기 판매량 및 매출 증감을 살펴봐도 올해 휴대용·USB 선풍기의 강세는 두드러진다. 전년 동기 대비 휴대용·USB 선풍기 판매량은 131%가 증가했고, 매출은 188%나 상승했다.

이러한 변화는 휴대용 선풍기 중에서도 일명 ‘내 손안의 작은 에어컨'으로 불리는 핸디형 선풍기가 큰 주목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핸디형 선풍기는 출퇴근이나 야외활동시 휴대가 편리할 뿐 아니라 보조배터리나 스마트폰에 연결하는 USB선풍기에 비해 강력한 바람으로 많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갈아 끼우는 건전지가 아닌 쉽게 구할 수 있는 스마트폰 충전기 등으로 충전이 가능해 유지비가 비교적 적은 것도 인기요인 중 하나다.

휴대용 선풍기의 두각과 더불어 공기순환기(에어 서큘레이터)의 올 2분기 주문수량도 전년 동기 대비 59.3% 상승하였고, 매출도 69.5%가 증가했다. 공기 순환기는 윗부분에 있는 따뜻한 공기와 밑에 깔린 차가운 공기를 섞어 냉난방 효과를 극대화 시켜 주는 제품이다. 또한, 공기순환기를 에어컨과 함께 사용 할 경우, 에어컨 설정 온도를 2~3도 높여도 실내 평균 온도는 평소와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어 전기료 절약에도 도움이 된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