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구/경북

포항제철소, VR 체험 안전교육 효과 '만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29 18:46:03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안동일)는 지난 7월부터 개설한 안전체험 교육장이 직원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고 29일 밝혔다.사진은 VR안전체험 전경.2017.08.29.(사진=포스코 제공) photo@newsis.com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안동일)는 지난 7월부터 개설한 안전체험 교육장이 직원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7월 경북 포항시 글로벌안전센터 내에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하는 안전체험 교육장을 구축해 포항제철소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과정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제조업 산업현장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5대 사례인 질식과 감전, 협착, 화상, 추락 등 재해에 대한 VR 안전교육 콘텐츠를 개발해 총 12대의 체험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3월 노경협의회 주관으로 스마트 세이프티(Smart Safety) 아이디어를 전사에 공모한 결과로 포항제철소는 ‘VR기술을 활용한 체험형 안전교육’에 대한 사업을 지난해 말부터 추진해 왔다.
 
 매주 월, 수, 금요일 오전과 오후에 1회씩, 주 6회 실시하고 있다. 매 차수마다 24명의 교육인원이 조기에 마감될 정도로 직원들의 관심이 높다.

 교육에 참여한 직원들은 VR기자재 사용법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뒤 1시간 30여분 동안 체험 안전교육에 들어간다.

 포항제철소는 매주 140여 명에게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000여명에 이르는 직원들이 VR 체험 안전교육을 수료했다.

 포항제철소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이 일정 부분 진행된 후에는 외주파트너사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도 개설할 예정이다. 외주파트너사별 안전관리 담당자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체험교육을 실시할 방침이다.

 안전방재부 심용완(35)씨는 "2인 1조 교육을 통해 VR기기 사용 중 서로의 안전을 확보해 주고 있다"며 "기존의 영상교육, 체험교육에 비해 훨씬 흥미롭고 교육효과도 높다는 것이 직원들의 반응"이라고 말했다.

 dr.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