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우원식 "자유한국당, 대정부 질의 참석 권리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1 09:58:18
"방송장악 국정조사, 전 정부 포함하면 받을 용의 있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은 대정부 질의에 참석할 권리가 없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법 제122조의2에 따라 대정부 질의를 하고자 하는 각 교섭단체 대표의원은 질문의원과 질문순서를 질문 전날까지 의장에게 통지하도록 돼 있고 48시간 전에 대정부 질의서를 정부에 보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국회 복귀 후 대정부 질의에서 정부와 여당을 공격하겠다면서 벼른다고 한다. 무단 가출하고 와서 반성도 없이 밥상부터 차리라고 큰소리치는 셈"이라며 "대정부 질의 절차가 국회법에 엄연하게 규정돼 있고 이를 지킬 의무가 있다. 설마 제1야당이 이런 사실관계 조차 몰랐으니 봐달라고 억지를 부리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국회법 122조의2(대정부 질문)에 따르면 대정부 질문을 하려면 교섭단체 대표의원이 질문 전날까지 질문 의원과 질문순서를 국회의장에게 통지해야 한다. 질문 의원은 질문 요지서를 의장이 질문시간 48시간 이전에 정부에 송부할 수 있도록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이를 이행하지 않아 11~12일 대정부 질문에 참여할 수 없다는 해석이 제기됐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자유한국당의 대정부 질문 참여와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바 있다.

 우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장외 집회에 대해서는 "집회 내내 문재인 탄핵, '광주 사태' 등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부에 대한 저주와 폭언, 막말을 쏟아내며 사실상 대선 불복 선포식을 벌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에 대해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 건은 국정 운영의 발목잡기의 도구로 악용될 것이란 걱정이 앞서는 것이 사실"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9.11.since1999@newsis.com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청와대가 안보위기 대응을 위해 제안한 대통령-5당대표 회동도 거부했다"며 "국회 정상화, 국정협조가 무슨 맛집도 아니고 구미가 당길 때 하고 싶을 때 취향 따라 하는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우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방송장악 국정조사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공식 문건도 아니고 의견 정도를 갖고 방송장악 국정조사 운운하고 있다"며 "다 좋다. 전정부 9년동안 방송장악 의도, 불법 부당행위 전반에 대한 포괄적 의제를 다루는 제대로 된 국정조사라면 얼마든지 받을 용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인 친박계 이정현·권성동 의원의 실명을 언급한 뒤 "자유한국당이 공식 문건도 아니고 의견 정도 갖고 방송장악 국정조사 운운하고 있는데 정작 지금 해야 할 것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공공연한 채용적폐 국정조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권 의원의 위원장직 사퇴도 촉구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