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충북

윤리특위 회부 청주시의원 2명 희비…박현순 의원만 '경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08 18:35:38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8일 충북 청주시의회에 따르면 윤리특별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더불어민주당 김기동 의원과 자유한국당 박현순 의원에 대한 징계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그 결과 김 의원은 징계 사유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고 박 의원은 경고 처분했다. 2017.12.8.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충북 청주시의회가 교통사고를 낸 뒤 조치를 하지 않거나 공원에 설치된 정자를 훼손해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한 시의원들의 희비가 갈렸다.

 8일 청주시의회에 따르면 윤리특위는 이날 회의를 열어 더불어민주당 김기동 의원과 자유한국당 박현순 의원에 대한 징계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그 결과 김 의원은 징계 사유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반면 박 의원은 경고 처분하기로 했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 6일 두 의원을 윤리특위에 회부했다. 법원이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 박 의원과 김 의원의 처분 결과를 통보한 데 따른 조처다.

 윤리특위는 오는 19일 열리는 2차 정례회 5차 본회의에 '청주시의원 징계의 건'을 상정했다. 최종 징계 수위는 이때 결정된다.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19일 서원구 개신동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가 신호 대기하던 승용차의 사이드미러를 들이받은 뒤 조치를 하지 않고 달아났다.

 그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벌금 70만원에 약속 기소됐다.

 박 의원은 같은 해 5월 22일 상당구 금천동의 공원에 설치된 정자를 행정기관의 허가 없이 철거한 혐의(공익건조물 파괴)로 벌금 300만원이 확정됐다.

이 정자는 시가 2010년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470여만 원을 들여 설치했다. 당시 박 의원은 "주민들이 철거를 원했고 불법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